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금정산 산성마을 카페 '언가' 콤부차와 레몬차 그리고 겨울연가 본문

맛집 멋집 유명한집

금정산 산성마을 카페 '언가' 콤부차와 레몬차 그리고 겨울연가

레몬박기자 2022. 2. 3. 21:59

728x90
반응형

부산 금정구 금정산에 산성마을이라고 있다. 

온천장이나 부산대학에서 산성마을로 올라가는 버스를 타면 

20분 정도 금정산을 빙글빙글 돌아가며 올라가고 그 정점에 산성마을이 나온다. 

기자가 대학 다닐 때 산성마을은 막걸리와 염소와 오리고기를 요리해주는 식당이 많았다. 

대부분 족구장까지 갖춘 대형식당들이며, 기업이나 단체의 회식, MT 등으로 

코로나가 오기 전까지만 해도 연중 산성마을은 시끌벅적하였다. 

그런데 코로나 때문에 이런 행사들이 다 중단되다보니 

최근에 찾은 산성마을은 정말 조용하다. 

그리고 그 조용한 분위기를 타고 여기저기 못보던 카페들이 자리하고 있다.  

 

 

 

산성마을 한 가운데쯤이라고 해야 하나

새로 지은 건물 같은데 하얀칠을 곱게 한 깨끗한 카페가 눈에 띈다. 

그 앞에 작은 주차장도 있어서 거기에 차를 대고 카페로 발걸음을 옮겼다. 

 

 

 

카페 이름이 '언가'이다. 언뜻 봤을 때는 '연가'라고 생각했는데 다시 보니 '언가'이다. 

 

 

 

카페 안으로 들어가보니 깔끔하고, 또 맛있는 빵맛이 코를 자극한다. 

솔직히 커피나 다른 차보다 이 빵에 더 눈길이 간다. 배가 고팠나? 

 

메뉴도 여러가지가 있는데, 밀크티와 팔라떼, 콤부차 등 평소 보지 못한 메뉴들이 있다. 
콤푸차가 뭔가 했더니 발효시킨 음료이다. 콤부차 외에도 여긴 직접 발효시킨 차들이 꽤 많다. 
내 눈길을 사로 잡은 빵들.. 계속해서 신선한 빵들이 구워져 나오고 있다. 냄새가 날 허기지게 만든다. 

 

아내와 난 창가에 자리를 잡았다. 창 너머로 보이는 산성마을의 풍경 

정겹고 평안하고 따뜻하다. 

 

콤부차와 레몬차를 시켰다.  그리고 함께 먹을 과자들 
#레몬차 

 

콤부차는 그냥 마시기엔 좀 아까웠다. 따뜻한 물에 섞어 마셨다면 더 좋았을까? 

그리고 추운 겨울 역시 따뜻한 레몬차는 영혼에 따뜻한 온기를 불어준다. 

카페 언가.. 아내와 난 저기 창가에 앉아 

아무 말 없이 가만히 겨울 산성마을의 풍경을 마음에 담았다. 

따뜻하게 피어오르는 달콤한 레몬향

멀리 서서 창으로 살짝 다가오는 겨울 햇살 

아무 표정 없이 그저 가만히 눈을 감고 따뜻한 겨울을 담담히 즐긴다.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