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몬박기자의 세상보기

제주도 제스토리 아름다운 풍경보며 커피도 마시고 기념품도 사고 본문

국내여행

제주도 제스토리 아름다운 풍경보며 커피도 마시고 기념품도 사고

레몬박기자 2018.06.09 23:20


서귀포 해안은 드라이브 하기 참 좋은 곳입니다. 

제주의 아름다운 해변이 눈으로 마음으로 녹아들어 제주의 낭만을 간직하게 되죠. 

저는 해질무렵 아내와 함께 서귀포 해변의 아름다움을 만끽하며 커피 한잔 마실 곳을 찾았습니다. 

그런데 해변에 예사롭지 않은 조형물이 보이면서 그 맞은편에 아주 예쁜 그런데 특이한 카페가 있더군요. 

바로 '제스토리'라는 기념품도 팔고 커피도 파는 그런 기념품샾이었습니다. 



해녀상 제스토리 샾 맞은 편에 있는 해녀상


제스토리 여기가 제스토리, 이름이 좀 특이합니다. 그런데 가게의 특이한 모습에 끌려 아내와 들어갔습니다.


제스토리_메뉴기념품 샾이면서도 카페입니다. 이렇게 다양한 종류의 차도 마실 수 있구요. 가격도 그리 비싸지 않아 좋더군요.


제스토리_기념품 제스토리에는 여기 샾에서 직접 만든 공예품을 전시 판매하고 있습니다.


제스토리_실내 저녁 시간, 많은 관광객들이 여길 찾아오네요. 손님들로 한동안 북적였습니다.


제스토리_공예품 제스토리에서 판매하는 공예품


제스토리_선물참 예쁘죠. 제주를 기념할 수 있는 선물로는 딱이다 싶네요. 저도 여기서 몇가지를 골라 아내에게 선물로 주었습니다.


제스토리_선물 선시되고 있는 공예품과 책


제스토리_가방 이런 예쁜 쇼핑용 가방도 있구요


제스토리_제작 가게 한편에는 공예품을 직접 제작하는 곳이 있습니다.


제스토리_2층 차를 마시려면 2층으로 가야합니다.


제스토리_2층12층은 참 매력적인 공간입니다.


제스토리_북카페 제가 운영하고 있는 작은도서관을 이런 형태의 북카페로 만들면 어떨까 그런 생각도 들구요.


제스토리_커피 창가엔 이렇게 서귀포 제주바다를 보면서 커피도 마실 수 있습니다.


제스토리_커피 우리 부부도 각자 원하는 차를 주문해서 이 자리에 앉아 한참을 이야기하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제스토리_세상 네가 없으니 세상이 텅빈 무대



아내와 제주여행을 하며 참 귀한 시간을 여기서 보냈습니다. 

예쁜 기념품도 사고,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며 차도 마시고 

그리고 아내와 사랑의 눈빛도 교환하고 .. 

네가 없으니 세상이 텅빈무대.. 

그럴 것 같습니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