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7
Total
4,290,975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세상보기

정현 호주오픈 4강 진출 쾌거, '여친 있냐?'는 질문에 단호박 답변 본문

오늘의 이슈

정현 호주오픈 4강 진출 쾌거, '여친 있냐?'는 질문에 단호박 답변

레몬박기자 2018.01.24 16:00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22·세계랭킹 58위·삼성증권 후원)이 호주 호픈 4강에 진출하는 기염을 토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이하 축구대표팀이 중국에서 결승에 진출하여 베트남을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넣더니, 한국 테니스의 간판 스타 정현이 조코비치를 이겨 8강에 오르더니, 미국 샌드그렌마저 꺾고 4강에 올라 경기가 열리는 호주 뿐 아니라 전세계를 열광케 했다. 이제 우리 스포츠 스타들이 한류 열풍을 일으키며 국민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정현은 24일 멜버른의 센터코트인 로드 레이버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 남자 단식 8강전에서

‘랭킹 97위’ 테니스 샌드그렌(미국)을 세트 스코어 3-0(6-4 7-6 )으로 꺾고 사상 첫 메이저 대회 4강에 올랐다. 

이제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와 토마시 베르디흐(20위·체코) 경기 승자와 26일 4강에서 맞붙는다.  





경기 후 인터뷰 가진 인터뷰가 또한 화제를 낳고 있다. 


먼저 정현의 유창한 영어 실력이 관심이 끌었고, 정현 또한 영어가 늘면서 자신감을 갖게 되었다고 말했다. 






인터뷰에서 정현은 


“마지막 세트서 세리머니를 어떻게 할까 정신을 놓았더니 듀스까지 갔다. 

막상 경기가 끝났을 때는 세리머니를 하지 못했다. 어떻게든 실수를 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이었다. 

매경기 집중한 것처럼 이번에도 최대한 집중했다”


고 말해, 관중들을 폭소하게 했다.  



또한 정현은 토마스 베르디치(20위·체코)와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의 8강전 승자와 26일 맞붙게 되는데 

어느 선수와 붙어보고 싶냐는 인터뷰에 그는 "50대 50이다"라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정현_세레머니 16강에서 조코비치를 이긴 후 관중을 향해 큰 절을 하는 정현 선수




정현은 한국어로 인사를 해 달라는 말에 

자신의 경기를 보러와준 친구와 코치, 에이전트와 가족들을 한명씩 거론하며 감사를 표했고, 

한국팬들에게

“일단 여기 현지에서 응원해주신 한국 팬분들 감사드리고요. 지금 한국에서 응원해주실 팀, 팬 분들, 친구들 감사드립니다. 아직 안 끝났으니까요, 금요일에 뵐게요. 감사합니다" 라며 고마움을 전하며, 계속 응원을 부탁했다.  





또한 정현은 8강 조코비치와의 대결 전 한 언론과 가진 인터뷰에서 

이어 '여성 팬들의 연락이 많이 오지 않나'라는 질문에 정현은 "아니다"라고 답했고, 

또 '여자친구는 있나'라는 질문엔 "아니다", 

'여자친구를 만드는 것이 좋지 않겠나'라는 질문에도 "아니다"라고 단호하게 말해 했다.  


한편 첫 메이저 대회 4강 진출을 확정지은 정현은 실력은 물론 이날 여유 있는 인터뷰로도 외신의 주목을 받았다.  

일부 외신은 "외교관급 화술"이라고 극찬했다고 한다. 


페더러-베르디흐 8강전 승자와 맞붙게 된 정현의 4강전은 오는 26일 오후 5시30분에 열린다.  


이왕 4강 갔으니.. 간 김에 우승하기 바랍니다. 

정현 선수 응원합니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