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양산 남부시장 '윤가네분식' 충무김밥과 냄비우동의 조합 본문

우리동네

양산 남부시장 '윤가네분식' 충무김밥과 냄비우동의 조합

레몬박기자 2022. 2. 21. 21:13

728x90
반응형

날씨가 너무 추워 뜨뜻한 국물이 있는 걸 먹고 싶었다. 

아내가 이런 날은 칼국수라며 남부시장에 자주 가는 칼국수집으로 가자 한다. 

그런데 지금 시간이 7시 .. 이 시간이면 칼국수집은 대체로 문을 닫는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달려가 봤지만 역시나 ㅠㅠ 

그렇게 발길을 돌리려는 순간 분식집 하나가 눈에 딱 들어온다. 

 

 

#윤가네분식

 

아내가 잔치국수도 좋다며 가자고 한다. 

나는 냄비우동과 충무김밥이 땡겨서 아내의 말을 듣자마자 "고" 를 외치며 들어갔다. 

크지 않는 곳이지만 아주 깔끔하고 깨끗하다. 

사장님이 아주 반갑게 맞아주며 주문한 음식을 정성스레 준비한다. 

 

 

#잔치국수

 

조금 기다리는 김을 폴폴 풍기며 나온 잔치국수 

노란 양푼이에 담겨 나오니 더 맛있어 보인다. 

 

 

 

후루룩 .. 아내가 아주 맛있게 국수를 들이킨다. ㅎㅎ 

먹으면서 바로 "와~"하는 탄성을 지른다. 

"여보... 정말 맛있다." 

 

 

아내가 아주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니 나의 냄비우동은 어떨까 기대가 된다. 

 

 

#냄비우동 

 

이윽고 나온 나의 냄비우동

역시 냄비우동은 노란 양은냄비에 담겨와야 제맛이다. 

후루룩 ~~~ 흠.. 아내가 왜 맛있다고 엄지척을 했는지 알 것 같다. 

아내는 이렇게 간이 잘된 담백 깔끔한 맛을 좋아한다.

좋다 .. 내 입맛에도 딱이다.  

 

 

#충무김밥

 

그리고 충무김밥이 나왔다. 

이제 충무김밥과 함께 난 냄비우동을 아내는 잔치국수와 함께 먹는다. 

환상 조합이다. 

 

 

 

 

좀 아쉬운 것은 충무김밥의 어묵과 오징어무침과 깍두기 양이 좀 적다. 

그런데 모자라는 양이 넘 어중간하여 더 달라는 소리도 못하고 

그냥 냄비우동에 김밥만 먹었더니 조금 아쉽다. 

하지만 뜻하지 않은 맛집 발견에 기분이 좋다. 

역시 겨울에는 배가 뜨뜻해야 하는 법 ..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