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자동차 싸게 제대로 고치는 방법 본문

박기자 취재수첩

자동차 싸게 제대로 고치는 방법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09. 5. 6. 20:42

반응형


자동차 싸게 제대로 고치는 방법, 카인테리어나 정비소 어떤 곳이 좋을까?


오늘 갑자기 기자의 차 에어콘 바람이 선풍기 바람으로 변했다.
날씨가 더워오니 이 기회에 제대로 점검해보자는 마음에 현*자동차 서비스 공장에 들어갔다.
오후 늦은 시간이었는데, 정비 기사가 차를 요모조모 테스트해보더니 에어콘 콤프레셔와 몇 가지를 제대로
점검해보아야 하는데, 아무래도 누수 현상인 것 같으니, 예약하고 차를 입고하라는 것이다 
그럴 시간이 좀 없다고 부탁하니, 근처에 에어컨만 전문으로 하는 집이 있다며,
거기 가면 좀 더 싸게 제대로 고칠 수 있다고 소개해준다. 고마운 마음에 차를 몰고 거기서 점검을 하니,
그 기사들 역시 비슷한 진단을 하며 부품을 모두 갈아야 한다며, 신품으로 할 때는 38만원,
중고품으로 하면 28만원이 든다고 한다. 그리고 현대 정비공장에서 하면 약 50만원정도가 소요된다며,
자기 집에서 저렴하게 고치라고 권하였다. 

갑자기 그런 큰 돈도  없고, 그렇게 수리할 바엔 평소에 잘가는 카인테리어점에 가서 고치는게 좋겠다 싶어
그곳으로 다시 차를 몰고 점검하게 했다. 그런데 그 곳 정비기사는 영 다른 이야기를 한다.
그는 몇 가지 기기를 작동시켜보며 바람이 이런 식으로 나오는 것은 콤프레셔가 고장난 것이 아니다,
그리고 냉매가 한 삼년 충전해주지 않아서 냉각제가 자동 소멸될 확률이 높다,
그리고 현재 냉매가 남아 있는 것으로 봐서 누수가 생긴 것은 아닌 것 같다며 
꽤 오랜 시간 점검을 하더니, 냉매를 보충해주는 것으로 마무리를 지었다. 
가스가 새는 곳은 없다고 자신있게 말한다.비용은 5만원이라는데, 
이전 공장에서 제시한 비용에 비해 상당히 저렴한 것이라 가슴 한 번 쓸어내리며
감사한 마음으로 카드 긁고 돌아왔다. 그리고 이제 기다려보고자 한다. 
정비소와 에어콘전문점에서 말하기를 이 상태에서는 충전을 해도 곧 냉매가 사라지기 때문에
한 삼일 후면 원상태가 되어, 아무런 소용이 없다고 했다. 
한 일주일을 기다려보면 누가 옳은지 판가름이 날 것이다. 과연 누가 옳을까? 

자동차를 수리하다보면 이런 경험을 많이 한다.
그래서 기자 나름대로 자동차를 수리할 때 저렴하면서도 제대로 고치는 몇 가지의 노하우를 갖게 되어 
여기에 소개해보고자 한다.  


1. 집 주변에 믿을만한 정비소를 한 군데 선정해두라.


어떻게 하든지 싸게 수리하고자 하는 것이 인지상정이라, 여기저기 소문으로 싸게 수리하는 곳을 찾으려한다. 그런데 등잔 밑이 어둡다고 동네 장사하는 분들이 신용에 가장 신경을 쓴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
동네에서 인심을 잃으면 오래 장사하기 힘들고, 또 주변에 있는 가게와의 경쟁에서 살아남기 위해서는
어떻게 하든지 서비스를 잘해야 하기에, 속이거나 바가지를 씌우기 힘들다.
만일 잘못 소문이 나면 문 닫아야 하기에, 동네에서 오래 사업을 한 가게를 찾아 간단한 수리를 맡기는 것이 좋다. 또한, 이분들과 친분을 가지면 자동차에 대한 친절한 설명도 해주고, 거기서 수리할 수 없는 경우에는 저렴하면서도 제대로 고칠 수 있도록 좋은 정보를 제공하기도 한다. 

(제게 개인적으로 어떤 곳을 이용하는가 문의가 많네요.
저는 부산 동래 수안동에 있는 '타이어박사'를 이용합니다. )

그럼 그 많은 가게들 중 어떤 곳을 골라야 하는가? 
기자는 다른 것보다 특별히 그 가게에 어떤 장비가 비치되어 있는지를 살펴본다.
간단한 정비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것이 자동차 점검용 자동스캐너와 휠얼라이먼트 기기, 그리고 엔진오일교환기이다.(정확한 기기 명칭을 몰라 대충 적어둠을 이해 바란다.)  이것이 비치되어 있으면 아무래도 이점이 많다. 하지만 모두 고가의 장비라 이 세 가지를 모두 갖춘 곳은 드물다. 
한 두 가지라도 제대로 비치되어 있는지를 살펴보고 결정하는 것이 좋다.


트라제XG

저와 13년을 동고동락한 트라제 XG입니다.




2. 비용이 많이 드는 수리나 전문적인 수리가 필요할 경우 세 군대 발품을 팔아라.


먼저 동네 잘 아는 정비소에서 무엇인지 정보를 얻고, 자동차회사 정비공장을 방문한다.
그곳 기사에게 설명을 자세히 듣고, 그 비용에 대해 물어본 후 적당하다 싶으면 바로 수리하는 것이 좋다.

이보다 좀 더 싸게 하고 싶으면, 그 부분만 전문적으로 고쳐주는 정비소를 수소문하여
찾아 가면 약 70% 가격에 정비할 수 있다. 

더 싸게 하는 방법은 중고자동차 판매를 하는 분 중 아는 분이 있다면 그 분의 도움을 받아보라.
이 분들은 자신들의 차를 일차적으로 점검 수리 후 판매하기 때문에 각 분야별로 싸게 수리하는 곳을 많이 알고 있고
서로 계약이 체결되어 있어서, 아주 저렴한 가격에 수리할 수가 있다.

기자도 이전에 인젝트가 나갔는데, 자동차 정비공장에 갔더니 네 개를 모두 갈아야 한다며 100만원이 든다고 했다. 전문 정비소를 수소문해서 갔더니 중고부품을 사용하면 80만원에 가능하다고 하였다. 다행히 중고차 판매하는 아는 형에게 부탁을 하니, 고장 난 한 개만 잘 수리해서 몇 년을 탈 수 있도록 해주었다. 비용은 22만원이 들었다. 이 이야기를 평소에 가는 정비소 사장에게 말했더니, 그 수리하는 분이 소비자의 처지를 상당히 이해하여 크게 도움을 준 거라면서, 참 좋은 분 만나 수리한거라고 한다. 기자의 차, 그 후로 지금 5년째 별 탈 없이 잘 사용하고 있다.


3. 어떻게 하든 자동차 정비를 할 줄 아는 사람을 주위에 두라


이 분들을 친구 사겨두면 정말 좋다. 기자에게도 두 어 사람이 이런 분들이 있다. 점심 한 끼 대접하면 시간이 될 때 소소한 것은 수리해주기도 하고, 또 저렴하고 제대로 수리할 수 있도록 정보도 제공해준다. 혹 친구 중에 자동차 정비를 하고자 하는 분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도움을 주라. 그 때 투자하는 것이 평생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자동차 일이년 타고 말 것이 아니라 평생을 타고 다녀야 할 것이 아닌가?


자동차는 나만 잘 타고 다니면 되는 것이 아니라, 잘못되면 타인에게 치명적인 상처를 안겨준다. 
또한 노후 차량 방치하며 배기가스로 인한 대기오염의 심각한 원인이 되기도 하니,
비용 아깝다고 수리를 미루지 말고, 제 때 수리하는 것이
운전자가 갖추어야 할 최소한의 책임임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타이어박사_수안동

동래온천천변에 있는 타이어박사입니다. 전 10년동안 제 차를 여기에 맡겼습니다.


 


 



 

반응형
12 Comments
  • Favicon of https://slimer.tistory.com BlogIcon Slimer 2009.05.06 21:33 신고 동호회활동이나 인터넷등으로 평소에 차에대한 지식을 쌓아두면 바가지 쓸 확률이 줄어듭니다.
    더 내공이 쌓이면 왠만한건 집에서 뚝딱...
    하지만 트렁크에 점점 공구가 쌓여간다는 부작용이 있어요..ㅜㅜ
  • Favicon of https://pdjch.tistory.com BlogIcon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09.05.06 22:00 신고 그렇군요. 동호회를 활동이 있었네요. 저는 아직 가입해보지 않았지만 굉장히 활발히 움직이고 또 다양한 정보도 교환된다고 하는데 갑자기 가입하고 싶은 호기심이 생기네요.
  • FatherBr 2009.05.06 22:02 엔진오일 교환기를 가진 카센터는 드뭅니다. 왜냐하면 엔진오일 교환기는 드럼통에 있는 오일을 펌프로 퍼올려 엔진에 공급하기 때문에 드럼통으로 공급되는 오일의 출처도 불분명하고, 특정 업체의 엔진오일 캔을 직접 개봉하여 엔진에
    들이붓는 것을 선호하는 운전자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미션오일 교환기는 펌핑해서 교체해야 하는 사유가 더 큰 항목이지만, 더더욱 종류가 많기 때문에
    매우 큰 정비소에서나 오일 교환용 펌프를 보유하고 있곤 합니다. 오일 플러시가 가능하다는 간판을 붙인
    정비소를 찾는게 방법이지만, 미션오일은 차량 정비사업소를 찾는게 더 나을 수 있습니다.
    동네 정비소 중 배기가스 측정장치를 가진 곳들이 있습니다. 상당히 유용합니다. 정기검사 나왔을 때, 차를
    갖고 가면 배기가스 스캔 떠서 직접 정기검사 가는것이 나을지, 대행을 쓰는게 나을지 조언을 해 주기도
    합니다. (좀 꼼수성이 있네요)
  • ryu 2009.05.07 20:23 FatherBr님 말씀이 정확하시네요.
    저도 엔진오일교환기를 갖춘 카센터는 안갑니다.
    보통 엔진오일교환을 엄청나게 싸게 해주는 정비업소들(이마트같은 대형할인매장에서 하는 업소들)은 100% 전부 엔진오일교환기로 교환을 해주더군요.
    일일이 눈으로 확인해도 당하는 세상에...
    무슨 메이커의 오일인지,적당량을 충분히 주입하는건지 전혀 확인도 할수없는 엔진오일교환기는 좀 그렇더군요.
  • Favicon of https://nosmoke.cctoday.co.kr BlogIcon 우렁씨 2009.05.06 22:59 신고 6년전까지만 해도 저도 그렇게 발품을 팔었드랬죠.

    단짝 친구가 카센터를 차려서 이젠 그런 고민을 안합니다.^^
    그리고 그 친구녀석때문에 우리 지역 어디든 정비하는 친구들이 퍼져있어 빵구정도는 꽁짜로 해준다네요^^

    그래서 마지막 방법으로 친구로 만드는 것 어떨까요!! ^^
  • 장사꾼. 2009.05.06 23:17 동네장사하다보니 그냥 동네사람 믿고 맡기게 되네요..
    15년된차라 바가지 씌울것도 없지만요..ㅎㅎ

    아! 겨울에도 1주일에 한번정도씩 에어컨 틀어주면 가스 몇년써도 문제 없답니다.
    주워들은거니 확인해보시고요. 가스 손본게 한 6년정도 된거 같은데. 그덕인지 아닌지 모르겠네요..ㅎ
  • Favicon of https://semiye.com BlogIcon 세미예 2009.05.07 01:08 신고 좋은 정보네요. 널리 많은 사람들에게 읽혀야할 정보이군요.
  • 2009.05.07 01:35 비밀댓글입니다
  • FF 2009.05.07 11:01 저도 바가지 제대로 맞을뻔 했는데 동호회분들 덕분에 백만원 견적 나온걸 단돈 만원으로 간단하게 수리했었죠.

    정비소에 가서 동호회원들은 이런부분저런부분 봐달라고 하던데 했더니

    콧방귀만 뀌면서 그런 사람들은 아마추어내지 알지도 못하면서 하는 말이라고만 하더군요..

    결국은 아마추어들의 지식이 한수위.. 프로들은 사기 기질이 다분.. ㅎㅎ
  • Favicon of http://bikblog.egloos.com BlogIcon bikbloger 2009.05.07 12:52 말씀하신 것과 겹치는 이야기긴 한데... 자동차 동회회 스티커 붙이고 정비소 가면, 가격 가지고 장난은 못칩니다. 동호회에 소문이 나면 - 실제로 동호회 중에는 '여기는 가자 말자'라는 게시판을 운영하는 곳도 있습니다 - 먹고 살기 힘들어지기 때문입니다.
  • Favicon of http://perdredupoidsz.eklablog.com/ BlogIcon Kyoko 2011.12.13 00:50 웹사이트 나는 후회 일반적 !
  • Favicon of http://comment-maigrir-du-ventre.blog.fr/ BlogIcon Arletta 2011.12.18 09:36 웹사이트 .처럼 우리는 이것이 정말 내 중 하나입니다 입니다 완전히 중독성 에 방문 !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