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영도대교 복원사업, 롯데 약속을 지켜야한다 본문

박기자 취재수첩

영도대교 복원사업, 롯데 약속을 지켜야한다

레몬박기자 2009. 5. 14. 21:08

728x90
반응형

영도대교 복원사업, 롯데는 약속을 지켜야 한다.


아마 필자의 생각에 부산시민의 절반은 영도다리 밑에서 자랐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왜냐면 부모님 속썩이면 어김없이 나오는 말이 “영도다리 밑에서 주워왔다”는 것이다. 그만큼 영도대교는 부산시민에게는 상직적인 존재로 자리잡고 있다. 일제 강점기와 한국전쟁의 애환, 그리고 현대사의 굴곡을 고스란히 지니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배가 지나갈 때 다리가 들어 올려지는 도개교여서 또한 유명한 다리이기도 하다.

 

 


1. 제2롯데 월드건설로 인해 철거쪽으로 가닥을 잡다

1934년 3월에 완성된 영도대교는 2004년 그 운명을 결정짓는 숨가쁜 순간들이 오갔다. 먼저 부산 제 2롯데월드 건설로 인해 철거 위기에 처했으나 시민들의 철거 반대 목소리가 커지자 부산시는 새로운 다리를 건설하기로 했다. 부산시와 롯데측에서 강구한 새로운 다리는 기존의 이 영도다리를 피하는 S자형이었는데, 교통영향평가심의위원회는 S자형 다리는 다리 진입과 출입구의 경사가 7%나 되고, 커브길이어서 교통사고의 우려가 높다고 지적하여, 부산시는 기존 영도다리 철거하고 새로운 직선다리를 세우는 쪽으로 입장을 바꾸게 되었다. 여기다 국가 주요 대형시설물 100여개와 함께 영도대교도 안전진단에서 '위험등급'을 받은 것으로 드러나 철거쪽에 무게가 실리게 되었다.

 




2. 영도대교의 설계도가 발견되다

2004년 9월 경성대 강동진(도시공학과) 교수와 동아대 강영조(도시조경학부) 교수는 16일 일본 쓰쿠바에 있는 토목연구소에서 입수한 영도다리설계도 사본 및 사진(사진)을 부산일보를 통해 공개했다. 국내 최초의 도개교로 알려진 부산 영도다리의 원(原) 설계도가 사진 형태로 처음 우리나라에 공개된 것이다. 이 설계도는 미국에서 15년간 교량 설계 기술을 배운 마스다 준씨에 의해 만들어진 것으로 그는 일본의 수많은 거가교를 건설한 장본인이었다. 영도대교는 마스다 준씨가 기본 설계를 하고 2명의 일본 설계자도 아이디어를 제공했으며, 최규용씨 등 한국인 기술자 2명도 보조설계자로 참여해 건설된 것으로 현재 알려져 있다. 이후 영도대교는 시문화재로 지정되어 보존해야 한다는 여론이 확산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되었다.

 




3. 영도대교 문화재로 지정되다

영도대교의 문화재 지정은 문화재청에 의해 추진되었는데, 실사단을 편성 현지 조사를 벌였다. 문화재청이 추진하고 있는 영도다리의 문화재 형태는 등록문화재로, '근대사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50년 이상 된 시설물이나 건축물'이 주요 대상이다. 등록문화재로 결정될 경우 건축물에 대한 철거는 금지되며 복원이나 보수·보강은 가능하게 된다. 2005년 말에 부산 제2롯데월드 사업시행자인 롯데쇼핑㈜이 '영도다리 보존'이란 시민 여론을 수용하게 되었다. 이후 2006년 미침내 부산시는 영도대교를 지방문화재로 지정해 원형을 복원하되 노후한 교량의 안전성 등을 고려, 보수 및 보강공사를 거쳐 현행 4차로를 6차로로 확장키로 방침을 결정하기에 이른다. 마침내 10년 이상 치열한 의견대립을 거친 영도대교는 복원하는 쪽으로 가닥이 잡혀 2008년 말까지 완공해 2009년 초에는 재개통할 수 있도록 복원 계획을 세웠다.

 





4. 역사적인 복원공사 드디어 착공하다

이러한 우여곡절을 겪은 끝에 2007년 7월 6일 드디어 영도대교를 옛 모양대로 확장˙복원하는 공사와 함께 임시 차량 및 보행자 이동을 위한 교량 건설공사가 착공되었다. 신설 임시교량은 기존 다리 옆 북항쪽에 길이 281.3m, 너비 20.5m, 왕복 4차로로 건설되며 차로 양쪽에 폭 1.5~2m의 보행로가 설치되고, 오는 2009년 12월까지 공사가 진행될 예정이었다.

새 영도다리는 기존 다리의 원형을 복원하는데 역점을 두고 왕복 4차로를 6차로로 확장하며, 임시교량이 완공되면 기존 영도다리의 통행을 전면 금지하여, 2010년 3월 말 철거 완료 후 오는 2010년에 새 다리를 준공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그리고 2011년이면 상판을 들어올려 배를 통과시키는 옛 모습 그대로 복원될 것으로 기대하였다.

 



 

5. 암초에 걸린 복원공사 극적 합의로 공사 재개하다


2008년 영도대교 임시교량 공사현장 아래로 지나는 여객선의 안전 문제로 건설사측과 여객선사가 마찰을 빚으면서 중앙부 110m 구간 공사가 멈춰버렸다. 여객선 운항 시 사고 위험과 보상 문제로 갈등을 빚으면서 공사가 8개월째 중단된 것이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부산시와 해운항만청이 적극적인 중재에 나섰고, 팽팽하게 줄다리기를 하던 건설사와 해운사 양측은 '임시교량을 통과하는 여객선에 대해 선주배상책임 보험에 추가로 가입해 사고가 발생하면 보상하며, 보상능력을 초과하는 부분은 법적인 판단에 따르기로 한다'며 기존 입장에서 서로 한 발짝씩 물러나는 선에서 합의를 하게 되었다. 마침내 2009년 3월 공사가 중단돼 흉물로 방치된 임시교량 공사가 재개된 것이다. 이때문에 영도대교 확장공사는 당초 예정된 2011년보다 한 해 정도 늦어진 2012년께 완공될 예정이다.

 




6. 스펀지에 나온 노래하는 다리, 이제는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까?

스펀지에 영도대교의 입구에 있는 현인 선생님의 동상이 소개되면서 영도대교는 노래하는 다리로 전국에 유명해졌다. 아마 동상의 왼쪽 발을 밟으면 현인선생님의 대표곡인 ‘굳세어라 금순아’가 연주된다. 그 동상 옆에는 ‘굳세어라 금순아’의 가사비가 세워져 있다. 이제 몇 년 후면 이 노래하는 다리가 새로운 모습으로 우리들 앞에 새롭게 등장할 것이다. 영화에서난 보았던 다리 가운데가 번쩍 들리던 순간이 펼쳐진다면 어떤 느낌이 올까? 일단 수많은 영화들이 이 다리를 두고 촬영하고자 줄을 설 것은 분명해 보인다.


2013년 11월 27일 드뎌 영도대교가 복원되었습니다. 유투브에 올라와 있는 영도대교 도개현장 영상입니다. 아래 주소를 클릭해보세요.

다시 들리는 영도대교



 


반응형
3 Comments
  • Favicon of https://nermic.tistory.com BlogIcon 유쾌한 인문학 2009.05.15 07:54 신고 롯데는 지켜야할 약속이 많죠. 오페라하우스 무상건립건도 그렇고.. 부산시장도 참 답답한 인간입니다. 300만인구에 주변까지 다합치면 건 500만 아닙니까??

    이런 도시에 제대로된 공연장 하나 없습니다. 발레단 같은것도 한개쯤 만들만한데도 없죠.
  • Favicon of http://tibul@hanmail.net BlogIcon r김 명환 2011.06.19 16:17 출근길 사상으로 향하는 수많은 인파에 밀려 버스는항상 만원이었고 남구쪽 동명목재등 공장으로 출근하는 많은수의 산업전사들 때문에 교통은 무척이나 혼잡했고 부산의 산업생산도 전국 최상위였으며 경제상황도 건실했는데.... 쿠데타세력의 정치보복으로 수많은 기업의 도산으로 소비도시로 변질되어 인구가 줄어드는,일자리없는 도시로 바뀐부산, 이제 롯데월드로 시민의 맘의휴양과 금융단지건설로 부산및 한국경제성장의 발판이되고 부산경제도 확실한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수 있으리라 생각하며 줄어드는 인구도 증가로 바뀌며 그에따라 주택건설과 도시재개발사업등으로 발전을 하리라 생각한다.제발 정부나 정치권에서 도와주진 못할 망정 방해는 하지말아달라.다시 진짜 제2의도시 아니 제1도시로 발전할수있다. 제1도시 부산, 최고의 경남북. 아자아자
  • Favicon of http://tibul@hanmail.net BlogIcon r김 명환 2011.06.19 16:20 롯데에서 공약한 시드니 오페라 하우스보다더 아름답고 멋진 오페라하우스 건립되고 120층 롯데월드 건설되고 해운대 100몇층 건물이서고 도로가 정비된다면 서울보단 훨씬 살기좋은 부산이 될것이라 기대하며.....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