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5
Total
4,764,924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해운대 청사포 300년된 망부송이 전해주는 푸른뱀의 전설 본문

국내여행

해운대 청사포 300년된 망부송이 전해주는 푸른뱀의 전설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8. 1. 15. 21:03

반응형


겨울 바다의 낭만을 찾는다면 부산 청사포를 권합니다. 

특히 하늘이 맑은 그런 날 청사포로 가시면 정말 대박 행운을 맞을 수 있습니다. 

마치 지중해에 온 듯한 그런 아름다운 정취를 맛볼 수 있거든요. 

특히 청사포 해변에 있는 카페들.. 커피맛과 함께 하면 금상첨화입니다. 

전 청사포에 자주 들르는데, 이번에 간날은 구름이 잔뜩 킨 그런 날이었습니다. 

또 이렇게 흐린 날은 흐린 날이 주는 정취가 있죠. 




청사포_등대 청사포를 지키는 등대입니다. 특히 저 하얀등대는 하늘이 푸른날 정말 CF의 한 장면을 연상시킬만큼 매력적인 곳입니다.


청사포_당산나무 청사포 해변길에 수백년동안 이곳을 지켜온 당산나무가 있습니다.


청사포당산나무_위치이곳을 찾으시려면 주소가 '부산광역시 해운대구 중2동 594번지'입니다. 여기 당산에 있는 당산나무가 보호수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청사포_망부송그런데 이 당산나무를 망부송이라고 하는데, 이 소나무에는 푸른 뱀의 전설이 있습니다.


청사포당산나무_전설 옛날 청사포에는 고기잡이를 하며 사는 정씨 부부가 있었는데, 이들 부부는 남달리 금실이 좋았다고 합니다. 그래서 남편이 고기를 잡으러 나가면 부인은 바위 위에 앉아 남편이 올 때까지 기다렸다가 남편과 함께 집으로 돌아오곤 했습니다.


청사포당산나무_전설2하루는 아내가 소나무 그루터기에 기대어 고기잡이 나간 남편을 기다려보아도 남편은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그 다음날도 그 다음날도 그렇게 수년을 아내는 남편을 기다렸지만 결국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바닷물을 가르고 푸른 뱀이 여인 앞에 나타나 물길을 인도하고, 남편을 만날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사실 남편은 이미 이 세상 사람이 아니었으나, 남편을 향한 부인의 애틋한 정 때문에 용왕이 이들을 용궁에서 살게 한 것입니다.


청사포_보호수이 전설 때문에 원래 청사포(靑蛇浦)였던 이곳의 이름은 그 후 뱀 사(蛇) 자를 고쳐 모래 사(沙) 자를 쓰게 되었고, 지금의 청사포(靑沙浦)라는 지명을 얻게 되었다 합니다. 전설대로 한다면 모래사자가 아니라 뱀사가 되어야겠죠.


청사포당산나무_전설그런데 이 당산나무에는 또 다른 전설이 있습니다. 옛날 청사포가 생겨날 당시, 한 어부의 아리따운 아내가 남편이 배를 타고 고기잡이를 나갔다가 배가 파선되어 생사를 알 수 없음에도 남편이 반드시 돌아오리라 생각하고 매일 기다렸다고 합니다. 현재 300년 된 망부송도 어부의 아내가 심은 것이라 전해집니다. 그 뒤 어부의 아내인 김씨 할머니는 망부석에서 바다를 보며 명을 다 하게 되었는데, 마을 사람들이 그 할머니의 정절을 기리기 위해 ‘고매기 할매’로 좌정시켰다고 합니다.


청사포_카페 300년된 망부송 옆에는 이런 예쁜 카페가 자리하고 있습니다.




300년된 망부송과 아름다운 푸른뱀의 전설을 간직하고 있는 청사포의 이야기였습니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