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78
Total
4,765,215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고요수목원 고요식당에서 맛본 산채비빔밥 그 맛은~ 본문

맛집 멋집 유명한집

고요수목원 고요식당에서 맛본 산채비빔밥 그 맛은~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5. 8. 31. 15:00

반응형

지난 초여름에 고요수목원을 다녀왔습니다.
우리 사진 동호회 마이에세랄의 회장님께서 친히 함께 자리를 해주셔서 너무 행복했던 순간이었습니다.
고요수목원 안에는 주변 경관과 너무 잘 어울리는 식당이 있더군요. 거기서 우린 산채비빔밥을 먹었습니다.
신선한 야채에 참기름 고추장에 비벼 먹은 그 맛은 가히 일품이더군요.
얼큰한 우거지 된장국에 몇 가지의 반찬은 입맛을 돋우어주고, 먹고 난 뒤 더욱 개운한 느낌을 주네요.
먹고난 뒤가 더욱 개운했던 이유는 남긴 음식이 없었기 때문이기도 했습니다.
맛있어서 다 먹었구요, 다 먹었지만 조금의 포만감과 배부른 느낌, 위의 부담이 없는 그런 배부름이었습니다.




고요수목원_아침고요식당 고요수목원에 있는 아침고요식당


아침고요식당 우리 전통 가옥으로 지은 고요수목원의 단아한 식당


고요수목원_비빔밥 아침고요식당에서 비빔밥을 주문했다. 소박하지만 참 알찬 상차림


비빔밥 식당으로 스며든 여름햇살에 더 맛있어 보이는 비빔밥 그 맛은?


새싹비빔밥 그냥 비빔밥이 아니라 새싹 비빔밥. 그저 보기만 해도 건강해질 것 같은 비주얼 ..





얼마 전 아주 유명한 한정식집에서 식사를 대접받았습니다.
제가 그리 중요한 손님은 아닌 듯한데, 그래도 오랜만에 오셨다며 차린 밥상은 저를 경악케했습니다.
어찌 이리 맛난 음식들이 쉬지 않고 줄줄이 나오는지, 그 중에는 한 점 먹다 물린 것들도 꽤 많았습니다.
그렇게 먹다보니 더 이상 먹을 수 없을만큼 배가 찼는데, 이제 밥이 나온다고 하네요. 

 


대접하는 이의 성의가 있고, 지불하는 가격 또한 만만찮기에 안 먹을 수 없어 다 먹었습니다.
먹고나니 숨이 차서 헉헉거리게 되고, 잠시 화장실을 다녀와야 했습니다.
그렇게 잘 먹었는데, 그날 하루 고역치루어야 했습니다. 물론 저녁은 굶었지요.
만약 저녁까지 식사 약속을 했다면 저는 아마 먹다가 죽었을 것입니다.
그리고 제가 먹지 못하고 물린 음식들 그것이 모두 쓰레기가 된다고 생각하니 죄책감이 밀려오더군요.
먹고 난 뒤가 더 힘들었던 그런 식사였습니다.

우리의 식단은 너무 호화스러운 것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가격도 넘 비싸구요.
한정식집에 코스 몇 만원어치 먹여서 죽이지 말고, 가격을 적당하게 내리고, 먹을만큼만 내왔으면 좋겠습니다.
한 끼 식사에 그리 많은 돈을 허비하는 것도 그렇고, 먹지도 못할 음식 만들어서 쓰레기로 만들어버리는 것은 더 큰 문제다 싶네요.

제 속을 편안하게 하고, 제 삶을 살찌우는 그런 편안한 식단, 그것으로 족하지 않습니까?





by 레몬박기자

 

음식은 우리를 하나님 앞에 내세우지 못하나니 

우리가  먹지 않는다고 해서 더 못사는 것도 아니고

먹는다고 해서 더 잘사는 것도 아니니라 (고린도전서 8장 8절)

 
반응형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