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08
Total
4,645,491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세월호 희생자 명단] 잊지 않겠습니다. 해결하겠습니다 !!! 본문

기억할뉴스

[세월호 희생자 명단] 잊지 않겠습니다. 해결하겠습니다 !!!

레몬박기자 2016. 4. 16. 14:32

오늘 날씨가 그렇고..그냥 마음이 많이 아프네요.

2년 전 매일 TV를 보며 혹시 한 명이라도..그렇게 가슴 졸이며 기도하고, 또 울고, 또 울고.. 

그러다 정말 우울증이 와서 ...너무 너무 힘들고..지금도 눈물이 앞을 가립니다. 

미안합니다. 2년이 지나도 진실 규명은 커녕 배 한 척 제대로 인양 못하고, 

이런 짓거리 벌인 인간들 제대로 처벌도 못하고, 뭐 하나 제대로 해 놓은 것이 없습니다. 

그저 미안하고 또 미안합니다. 하지만 잊지 않겠습니다. 

그래서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해보겠습니다. 

 

 

 

 

세월호 희생자 명단

 

- 미수습자(9명) : 고창석(단원고 교사), 권재근(혁규 아버지), 권혁규(7살), 남현철(단원고 2학년 6반), 박영인(단원고 2학년 6반), 양승진(단원고 교사), 이영숙(일반인 승객), 조은화(단원고 2학년 1반), 허다윤(단원고 2학년 2반)

 

- 단원고 2학년 1반(17명) : 고해인, 김민지, 김민희, 김수경, 김수진, 김영경, 김예은, 김주아, 김현정, 문지성, 박성빈, 우소영, 유미지, 이수연, 이연화, 정가현, 한고운

 

- 2반(24명) : 강수정, 강우영, 길채원, 김민지, 김소정, 김수정, 김주희, 김지윤, 남수빈, 남지현, 박정은, 박주희, 박혜선, 송지나, 양온유, 오유정, 윤민지, 윤솔, 이혜경, 전하영, 정지아, 조서우, 한세영, 허유림

 

- 3반(26명) : 김담비, 김도언, 김빛나라, 김소연, 김수경, 김시연, 김영은, 김주은, 김지인, 박영란, 박예슬, 박지우, 박지윤, 박채연, 백지숙, 신승희, 유예은, 유혜원, 이지민, 장주이, 전영수, 정예진, 최수희, 최윤민, 한은지, 황지현

 

- 4반(28명) : 강승묵, 강신욱, 강혁, 권오천, 김건우, 김대희, 김동혁, 김범수, 김용진, 김웅기, 김윤수, 김정현, 김호연, 박수현, 박정훈, 빈하용, 슬라바, 안준혁, 안형준, 임경빈, 임요한, 장진용, 정차웅, 정휘범, 진우혁, 최성호, 한정무, 홍순영

 

- 5반(27명) : 김건우, 김건우, 김도현, 김민석, 김민성, 김성현, 김완준, 김인호, 김진광, 김한별, 문중식, 박성호, 박준민, 박진리, 박홍래, 서동진, 오준영, 이석준, 이진환, 이창현, 이홍승, 인태범, 정이삭, 조성원, 천인호, 최남혁, 최민석

 

- 6반(23명) : 구태민, 권순범, 김동영, 김동협, 김민규, 김승태, 김승혁, 김승환, 박새도, 서재능, 선우진, 신호성, 이건계, 이다운, 이세현, 이영만, 이장환, 이태민, 전현탁, 정원석, 최덕하, 홍종용, 황민우

 

- 7반(32명) : 곽수인, 국승현, 김건호, 김기수, 김민수, 김상호, 김성빈, 김수빈, 김정민, 나강민, 박성복, 박인배, 박현섭, 서현섭, 성민재, 손찬우, 송강현, 심장영, 안중근, 양철민, 오영석, 이강명, 이근형, 이민우, 이수빈, 이정인, 이준우, 이진형, 전찬호, 정동수, 최현주, 허재강

 

- 8반(29명) : 고우재, 김대현, 김동현, 김선우, 김영창, 김재영, 김제훈, 김창헌, 박선균, 박수찬, 박시찬, 백승현, 안주현, 이승민, 이승현, 이재욱, 이호진, 임건우, 임현진, 장준형, 전형우, 제세호, 조봉석, 조찬민, 지상준, 최수빈, 최정수, 최진혁, 홍승준

 

- 9반(20명) : 고하영,권민경, 김민정, 김아라, 김초예, 김해화, 김혜선, 박예지, 배향매, 오경미, 이보미, 이수진, 이한솔, 임세희, 정다빈, 정다혜, 조은정, 진윤희, 최진아, 편다인

 

- 10반(20명) : 강한솔, 구보현, 권지혜, 김다영, 김민정, 김송희, 김슬기, 김유민, 김주희, 박정슬, 이가영, 이경민, 이경주, 이다혜, 이단비, 이소진, 이은별, 이해주, 장수정, 장혜원

 

- 교사(10명) : 유니나, 전수영, 김초원, 이해봉, 남윤철, 이지혜, 김응현, 최혜정, 강민규, 박육근

 

- 일반인(30명) : 김순금, 김연혁, 문인자, 백평권, 심숙자, 윤춘연, 이세영, 인옥자, 정원재, 정중훈, 최순복, 최창복, 최승호, 현윤지, 조충환, 지혜진, 조지훈,서규석, 이광진, 이은창, 신경순, 정명숙, 이제창, 서순자, 박성미, 우점달, 전종현, 한금희, 이도남, 리샹하오

 

- 선원(6명) : 박지영, 정현선, 양대홍, 김문익, 안현영, 이묘희

- 선상 아르바이트(4명) : 김기웅, 구춘미, 이현우, 방현수

 

 

사진+민중의소리 세월호추모게시판, 사진@민중의소리에게서 가져왔습니다.

 

 

"저희가 기억해달라는 건 단순히 희생자들을 추모해달라, 끝까지 기억해달라는 것이 아니라 이 사건이 해결될 때까지 관심을 가져달라는 의미에요." 세월호참사로 희생된 고(故) 김동영(당시 단원고2)군의 동생 채영(17·고2)양은 세월호참사 2주기인 16일 인터뷰를 통해 "다시는 이런 일이 되풀이되지 않았으면 한다. 언제까지 슬퍼하면서 추모해야 되냐고 그러는데, 끝까지 기억해달라는 것이 아니다. 희생자의 억울함을 풀려는 것만이 아니고, 나처럼 소중한 사람을 떠나보내는 일이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말을 꺼냈다.

 

지난 2년 동안 힘들었던 기억에 대해서는 "참사 후 부모님 두 분이 서울에 가있을 때 혼자 있었던 적이 많았다. 중3 때는 학교에서 집에 오면 거의 매일 오빠의 영정사진을 안고 울었다. 마음도 안 잡히고 혼란스러웠을 때 언론과 악플에 상처를 많이 받았다. 그래서 화가 차있었고 힘들었다"고 전했다. 채영양은 "그렇게 힘들 때 안산~광명~서울 도보행진에 참여했는데, 마지막 코스에서 1000명정도의 시민들이 양쪽 길에서 박수 쳐주고 함께 울어주고 공감해줬다. 그때 힘을 많이 받았다"며 "인터넷에서 본 게 다가 아니구나. 아직 우리나라에 이런 분들이 많구나라고 생각했다. 사람들로 인해 상처를 많이 극복했다"고 설명했다. (뉴시스 | 이종일 | 입력 2016.04.16. 12:14  기사 중)

 





by 레몬박기자

(☞클릭) 레몬박기자의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