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화음을 낼 수 있는 국악 관악기 생황 본문

생활의 지혜

화음을 낼 수 있는 국악 관악기 생황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7. 8. 3. 22:31

반응형

대부분 관악기는 한 음 밖에 내지 못하지만 '생황'은 화음을 낼 수 있는 국악 관악기이다. 

본래 중국의 전통 악기인데, 이것이 우리나라에 유입되어 토착화된 악기이다. 우리나라에 언제 유입되었는지는 명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사찰의 범종이나 탑에 이를 연주하는 사람이 장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삼국 시대부터 고구려나 백제에 존재했던 것으로 보인다.《세종실록》에 그 형태와 이름의 뜻이 밝혀져 있으며, 영조대 까지만 해도 중국에 악사를 보내 그 제조법을 구해 오기도 했으나, 그 후에는 연주법만 남아 전해지며 오늘에 이른다.



생황연주자_최명화생황을 연주하고 있는 생황연주자 최명화




원래는 박으로 만든 바가지에, 길고 짧은 여러 개의 대나무관을 꽂아서 만든다. 죽관에는 아래쪽에 지공(指孔)이 뚫려 있으며, 속에는 쇠로 만든 청이 있다. 원하는 음을 내는 죽관의 구멍을 막고 바가지 옆에 길게 나온 취구로 숨을 넣거나 들여 마시면 이 쇠청이 진동하면서 소리가 나게 된다. 죽관의 개수는 본래 13개, 17개, 19개, 23개, 36개 등으로 다양하였으나, 지금은 관이 17개인 것만을 사용한다. 17개 중 한 개의 관은 '윤관(閏管)' 또는 '의관(義管)'이라고 해서 사용하지 않고 16개만을 사용한다.

생황은 독주나 합주에는 별로 쓰이지 않으며, 병주(竝奏)나 세악편성에 자주 쓰인다. 특히 단소와의 중주로 많이 쓰이는데, 이러한 음악의 형태를 '생소병주(笙簫竝奏)'라고 한다.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1 Comments
  • 2018.02.10 18:14 ㅎㅎ 완전 개량 악기화 되었군요 가야금은 줄과 음을 늘려 개량했지만 오동나무 울림은 그대로고 해금도 주아를 개량했지만 울림통과 줄은 그대로지요 그러나 이 생황은 울림통 자체가 다르고 취구가 금관이라면 이건 음색 자체가 완전 다른건데 어찌 생황일까요? 모양만?
    최근 생황 연주자라고 이 악기로 연주하는 소리를 들어 봤지요 전통 소리와 완전 다른 소리가 들리더군요 개량도 소리의 울림은 두고 현대에 맞게 음역이나 쉽게 연주할 수 있는 정도여야 합니다 이건 생황이 아닌 생황 비슷한 이름 없는 악기일 뿐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