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9
Total
4,467,055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서귀포맛집, 상호에 끌려 들어간 대박 맛집 ' 벌떡낙지' 본문

맛집 멋집 유명한집

서귀포맛집, 상호에 끌려 들어간 대박 맛집 ' 벌떡낙지'

사용자 레몬박기자 2018.05.30 12:15


서귀포를 여행하다가 어디서 저녁을 먹지 고민하며 그냥 차를 몰았다. 

그러다 우연히 서귀포 운동장 옆으로 음식점들이 있는 것을 보고 천천히 지나가다 

아주 특이한 이름의 음식점을 보았다. 바로 '벌떡 낙지' ㅎㅎ 

옆에 있던 아내가 저기 가보자며, 음식점 이름이 재밌으니 맛도 좋을 것 같다고 

그렇게 해서 음식점 주차장에 주차를 하고 들어갔다. 

그리고 낙지볶음 2인분을 시켰다. 



벌떡나지 보통 낙지볶음을 시키면 후라이팬에 낙지와 각종 양념이 올려진 채로 즉석에서 끓여서 먹는다. 그런데 여기는 이 사진처럼 요리가 다 되어서 쟁반에 예쁘게 담겨져 나온다. 이렇게 요리 되어 나오니 1인분도 주문이 가능하다. 이 사진은 2인분.


벌떡낙지2낙지복음과 함께 반찬으로 샐러드와 콩나물 그리고 국도 같이 나온다.


벌떡낙지3_국그런데 이 국맛이 예사롭지 않다. 입에 참 감긴다고 해야 하나? 일단 국물맛 때문에 이집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졌다.


벌떡낙지4요리되어 나온 낙지볶음을 밥에 넣어 비비기 시작했다. 좀 매콤한 맛이 코로 올라온다.


벌떡낙지5그리고 곁가지 음식으로 나온 콩나물도 함께 넣어 비볐다. 살짝 맛을 보니 콩나물이 없던 것보다 많이 부드러워진 맛이다.


벌떡낙지 6이 집에서 요리로 쓰는 낙지는 상당히 큰 놈이다. 이렇게 낙지 다리가 통통할 정도이다. 그러니 먹으면 낙지 식감이 상당하다. 부드러우면서도 쫀득한 씹는 맛이 일품이다.



벌떡낙지.. 상호를 보고 우연히 들어간 곳인데 정말 대박이었다. 

전체적으로 많이 매콤하면서 함께 나온 곁가지 음식을 곁들이면 부드러워진다. 

얼마나 맛있던지 아내와 나 정말 열심히 깨끗하게 비웠다. 

그리고 가게도 아주 깨끗했다. 가게에 낙지라는 상호가 없다면 이 집이 낙지복음 전문집이라는 것을 몰랐을만큼 

깔끔하고 정갈했다. 게다가 주차장도 알맞게 넓어서 주차도 하기 쉬웠다. 

아쉽게 이집 건물을 찍은 사진이 없다. 들어갈 때 그리 큰 기대를 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왜 찍어두질 않았을까 ..(나올 때 배터리가 다 되어 사진을 찍을 수 없었음) 

서귀포에서 낙지볶음이나 낙지 요리를 먹고 싶다면 벌떡낙지 꼭 찾아보시길 ..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