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44
Total
4,645,427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최대집 의협회장 비판 성명서 본문

오늘의 이슈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최대집 의협회장 비판 성명서

레몬박기자 2020. 3. 10. 19:52



최대집 의사협회 회장은 비과학적 혐오선동과 근거 없는 마녀사냥을 중단하라

 

지난 3일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 중앙일보 인터뷰 이후 정부 자문을 하던 범학계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대책위원회가 해체되는 일이 벌어졌다그는 인터뷰에서 정부가 의료사회주의자 비선 전문가들 자문만 듣고 중국 전역 입국금지를 하지 않아 사태가 악화됐다는 황당한 주장을 펼쳤다중국 입국금지는 국제적으로 학계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비과학적 주장일 뿐 아니라 우리 사회에서도 다수의 분별력 있는 의사들과 전문가들이 합리적 근거로 반박해 자유로운 공론장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극단적 주장의 하나가 돼 왔을 뿐이다그런데 이제 자신의 잘못된 주장을 정부가 받아들이지 않았다는 이유로 그는 방역조치에 노력해온 동료 의사 전문가들에 대해 정치적 비난과 낙인을 찍는 행태를 저지르기에 이르렀다이는 결코 용인되어서는 안 될 행위다우리는 최대집 회장의 이러한 반민주적 언행에 분노하는 많은 의사·보건의료인·시민들과 함께 이를 비판한다.

 

첫째중국 입국금지는 비과학적이고 혐오만 부추길 정책이다최대집 회장은 사태 초기부터 지금까지 중국인 입국금지 혹은 중국 국경폐쇄를 주장해왔다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국제사회는 국경폐쇄나 이동제한에 반대해왔다이 같은 조치가 감염병을 차단할 수 있다는 과학적 근거가 없고오히려 비정상적 입국이 늘어나 검역과 추적관리가 불가능해지는 부작용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이미 지난 인플루엔자에볼라사스 유행에 대한 많은 과학적 연구들이 외국인 입국금지로 감염을 차단할 수 없다는 것을 보여줬다특히 국내 감염자들 간 확산이 주되게 벌어지고 중국 유입형 감염자를 찾아볼 수 없게 된지 매우 오래된 지금 상황에서 국경폐쇄는 더더욱 실효성이 없다그런데 지금 이 순간까지도 이러한 주장을 계속하는 것이 과연 감염병 차단을 위한 것인지 정치적 의도인지 거꾸로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전문가의 역할은 무엇보다 과학적인 정보를 제공해 불필요한 공포나 혐오감정에 휩싸이지 않도록 돕는 것이다최대집 회장은 반대로 잘못된 중국인 혐오를 자극해 정치적 이득을 얻으려는 보수언론과 정치집단의 이해관계에 부합하는 역할만을 하고 있다.

 

둘째잘못된 주장을 관철시키기 위해 정치적 프레임을 동원해 공격하는 방식도 매우 저열하며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대학병원 감염내과 교수 등 관련 분야 전문가들이 정부와 협조하여 자문역할을 하는 것이 문제일 리 없다이들은 2015년 메르스 때도 같은 역할을 해왔던 의사들이다아무런 공적 직함도전문지식도 없는 일개 개인이 정부를 좌지우지하며 국정을 농단하던 최순실 사건과 이것이 어떤 조금의 관련이라도 있는지 의문이다게다가 의료사회주의라니 황당하다공공병상이 10%인 나라에서 공공의료 확대 주장이 사회주의인가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속한 주요 자본주의 국가들 공공병상 평균이 73%라는 점을 고려하면 조금만 생각해도 말이 되지 않는 낡은 매카시즘을 꺼내든 것에 불과하다최대집 회장의 평소 지론대로 한국의 건강보험제도가 사회주의라면 그가 꿈꾸는 것은 국민건강보험제도 조차 없어 적절한 방역이나 감염병 치료가 어려운 미국 같은 의료시스템인지를 되묻지 않을 수 없다.

 

지금 많은 의사들이 자발적으로 대구경북 등 인력이 부족한 곳에서 제 역할을 하며 전국적 위기 극복에 노력하고 있다그런데 여기에 힘을 보태기는커녕 정치적 이해관계를 위해 동료 의사들의 전문가로서의 학술활동에 훼방을 놓는 대표를 두고 있는 것은 한국 의사들의 비극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우리는 국가방역체계 개선에 기여하는 한편지혜를 모아 코로나19 사태를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최대집 회장도 아집과 비과학적 선동을 중단하고 협회장에 걸맞는 언행과 최소한의 사회적 역할이라도 하기 바란다.

 

 

 

2020. 3. 10.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인술제세(仁術濟世). 히포크라테스만이 아니다. 일찌기 명의(名醫) 허준(1546~1615)을 경험한 우리에게 의술은 곧 인술이요, 그 인술은 세상을 구원하는 한 방법이었다. 이는 나고 죽는 일이 단순히 병 때문이 아니라, 돈이 없어 치료를 못받고, 몰라서 앓게 되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거부하는 일일 터.이러한 '인술제세' 실현에 동참하는 의사들이 모여 만든 단체가 바로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이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