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강원도 태백시 철암교회 송인도 목사를 만나다 본문

박기자 취재수첩

강원도 태백시 철암교회 송인도 목사를 만나다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21. 3. 1. 21:58

반응형

예전 '꽃피는 봄이 오면' 이라는 영화가 있었다. 

최민식씨가 주연으로 열연한 이 영화는 석탄 개발이 한창이던 태백시의 모습을 그렸다. 

그 때만 해도 태백시에는 지나가던 똥개도 만원짜리를 물고 간다고 할만큼 활기찬 도시였다. 

그런데 석탄 개발이 끝난 지금 태백시는 여느 다른 시골마을과 같은 그런 모습이다. 

많은 사람들이 태백시를 떠나갔지만 오랜 시간 변함없이 태백시를 지키고 있는 교회들이 있다. 

기자는 태백산이 단풍으로 짙게 물든 가을에 태백시 철암마을에 있는 철암교회를 찾았다.

 

단풍으로 붉게 물든 태백산 
강원 태백시 상투바우길 5-4 (철암동)에 있는 철암교회 
교회에 철암교회라는 명패가 보이지 않아 저기가 철암교회가 맞는가 했다.. 
교회 건물이 상당히 크고 견고해 보인다. 언덕배기를 오르니 상당히 넓은 주차장이 나그네를 반긴다. 
철암교회 본당 내부.. 본당 내부가 밝고 따뜻하며 깔끔하다. 
'하나님 앞에서' 그 위에 있는 히브리어는 읽을 수는 있지만 ㅎㅎ 교회를 소개하는 송인도 담임목사 
교회 본당으로 오르는 계단에 교회의 역사를 보여주는 사진들이 전시되어 있다. 

본당을 나서면 옆 식당 건물로 이어지는 통로가 있고, 여기 서면 태백시의 아름다운 풍경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철암교회에서 본 태백시 철암동의 풍경 
식당이 상당히 넓다. 
이색적인 것은 식당 한켠에 당구대가 놓여있다. 탁구대가 놓여 있는 교회는 종종 봤지만 당구대가 있는 교회는 첨 본다. 

 

철암교회 담임목사인 송인도 목사는 장로회신학교 신대원 89기다. 

신학교 때 그가 쓴 노트는 '송인도 사본'으로 불리며 장신대 복사실에서 오랜시간 후배들에게 회자되고 있다. 

이곳에서 아주 행복한 목회를 하고 있다고 자랑하는 송인도 목사

그가 고민하고 기도하는 것처럼 철암교회가 행복한 교회로 많은 이들을 구원하는 사명을 잘 감당하길 기원한다.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