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49
Total
4,878,139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이재명의 단일화와 윤석열의 단일화 결과가 너무 다른 이유 본문

오늘의 이슈

이재명의 단일화와 윤석열의 단일화 결과가 너무 다른 이유

레몬박기자 2022. 3. 4. 17:06

728x90
반응형

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새로운물결 김동연 후보가 단일화하였다. 

단일화라기 보다 김동연이 후보직을 사퇴하며 이재명을 지지하였고, 

이재명을 위해 운동화끈을 묶겠다며 백의종군하는 모습이다. 

이재명과 김동연의 단일화는 그 모습이 참 아름다웠고,

또 이로 인한 시너지효과도 상당히 클 것으로 예상한다. 

 

 

 

 

국민의힘 윤석열과 국민의당 안철수가 며칠 전 단일화하였다. 

두 후보의 단일화를 위해 꽤 오랜시간 힘겨루기 같은 신경전이 오갔고, 

마침내 안철수 후보가 사퇴하면서 단일화가 이루어졌다. 

그런데 이 둘의 단일화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 대부분이고 

그 효과 역시 그리 크지 않을 것이며, 도리어 역풍을 맞을 수 있다고 예견하고 있다. 

 

 

 

 

비슷한 듯 보이는 후보간의 단일화인데 

이재명과 김동연의 단일화에 대해서는 긍정적인 반응인 반면 

윤석열과 안철수는 왜 이리 부정적일까? 

 

 

 

 

먼저 이재명과 김동연의 단일화가 아름다울 수 있는 것은 

먼저 그들이 그 둘만의 정책토론을 하였고, 그 토론을 통해 둘 간의 정책적 공감이 상당히 크게 이루어졌다는 점이다. 

토론이 끝난 후에 둘은 서로에게 깊은 호감을 표하였고, 이후 단일화가 조심스레 점쳐지기도 했다. 

그리고 김동연 후보가 돌연 사퇴를 선언하고 이재명을 지지하였을 때 

국민들은 김동연의 사퇴와 이재명 지지에 대해 그럴 수 있다고 이해하였다. 

둘 간의 깊은 정책 토론을 본 국민들은 김동연과 이재명의 단일화를 정책적 연대로 이해한 것이다. 

뜻이 같고 또 서로간의 원활한 소통이 단일화로 귀결되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윤석열과 안철수의 단일화에 대해 유시민작가는 비광패를 얻은 것이라고 평가절하하였고 

안철수를 지지하던 사람들은 안철수에 대해 실망을 금치 못하고 있다. 

 

 

 

 

지금까지 몇 차례의 대선토론에서 안철수는 윤석열의 무지에 대해 실망스런 표정을 계속 지어왔고 

또한 선거운동을 하면서 '윤석열이 대통령이 되면 1년 이내에 국민들이 손가락을 자르고 싶어할 것'이라며 극딜을 해왔다. 그리고 안철수는 계속해서 대선을 완주할 것을 공언해왔고, 그런 의지를 여러차례 보여왔다. 

안철수를 지지하던 사람들은 안철수가 당연 대선을 완주하며, 내심 차기 보수 정당의 새로운 대안이 되길 바랐다.

 

 

 

 

그런데 안철수는 자신이 몸담고 있는 국민의당과 어떠한 조율도 하지 않은 채 갑자기 사퇴를 선언해버렸다. 

그러자 안철수의 사퇴를 두고 수많이 설들이 터져나왔으며,

심지어 안후보가 윤석열에게 협박을 당한 것이 아니냐는 의문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야당 후보라는 것 외에 어떠한 합의점도 찾을 수 없는 두 후보가 난데없이 단일화를 하고 나니 

이들의 단일화는 정치적 야합 내지 협박에 의한 강제 사퇴라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이러니 단일화로 당연히 나와야 할 시너지 효과는 고사하고

아름답지 못한 동행이라는 평가가 나올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다.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1 Comments
  • 2022.07.06 00:12 너무 주관적으로 기사를 쓰는게 아닌가 싶네요,,,김동연이랑 이재명 단일화가 그리 아름답지는 않았는데,,,이미 예견된 결과물 아닌가?지지율 몇프로 나오지도 않는 대통선거보다 지사로 방향트는게 본인으로선 최선이니 그리한것일뿐~~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