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01
Total
4,766,121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미국여행, 식당 메뉴판엔 10불 계산할 땐12불, 이유는? 본문

외국여행

미국여행, 식당 메뉴판엔 10불 계산할 땐12불, 이유는?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7. 11. 15. 11:55

반응형

2010년 전 미국을 첨 가봤습니다. 첨이라 모든 게 낯설었습니다. 

미국 뉴욕 공항에서 우여곡절 끝에 뉴저지의 하숙집에 도착한 저는 짐을 풀고, 샤워를 하고는 완전 골아 떨어지고 말았습니다. 한참을 잤을까요? 시장기를 느끼며 잠에서 깨어났습니다. 주인집 식구들은 모두 나들이를 했는지 너무 조용하구요, 


아직 해가 떠 있는 것으로 보아 밤은 아닌 것 같고 해서 저녁을 먹을겸 거리로 나섰습니다. 

아까 차를 타고 오면서 한식점이 많이 보였기에, 밖으로 나가면 식사를 할 수 있을 것 같더군요. 

한 5분을 걸었을까요? 제가 길을 잘못 들었는지 식당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런데 옆에 모녀로 보이는 여인들이 제 곁을 지나가기에 무심코 "저 이리로 가면 식당이 있나요?" 하고 한국말로 물어보았습니다. 그러자 "네 조금만 더 가시면 한식집이 있어요." 그러면서 한국말로 대답해주시네요. ㅎㅎ 순간 여기가 한국인줄 착각했습니다. (그만큼 뉴저지에는 한인들이 많이 삽니다. 그리고 한인들이 모여사는 블럭도 심심치 않게 많구요. 저는 팰팍이라는 곳에서 지냈습니다. )



조금 더 걸으니 바로 앞에 식당이 보이네요. 

일단 들어가서 메뉴판을 보았습니다. 헉 김치찌개가 9달러99센트, 찌개 하나 먹는데 만원이라는 거금이 들어가네요. 

그래도 이 시간에 다른 집을 찾긴 그렇고 해서 순두부찌개를 시켜 먹었습니다. 

맛은 그런대로 괜찮더군요. 정말 잘 먹었습니다 .

그리고 계산을 하려고 물어보니 세금과 팁을 합쳐 12달러라고 합니다. 

우린 식사 가격에 세금과 봉사료가 모두 포함되어 나오지만 이곳 미국은 이것이 분리되어, 

나중에 계산을 치를 때 다시 계산을 해야 하더군요. 

미국에 있는 내내 이 세금과 팁에 적응 못해 참 애를 먹었습니다. 




세금은 부가세를 말합니다. 보통 8 ~12%가 적용되는데 품목에 따라 조금씩 다른 것 같습니다. 

다음에 이야기하겠지만 뉴욕에서 넷북을 하나 살 땐 무려 세금을 20% 적용하더군요. 

그리고 재밌는 것은 택시 요금을 계산을 때도 세금을 정산해야 합니다. 뉴욕에서 옐로우캡(뉴욕택시)를 타면 메타기에는 8달러라고 표시되지만 요금을 치를 때는 거기에 세금을 더한 요금이 부과됩니다. 

하여간 미국에서 어떤 물건을 살 때, 심지어 편의점이나 마트에서 물건을 살 때도 

표시된 가격에 다시 세금을 붙여 계산이 된다는 점 잊지 마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팁은 1달러를 탁자 위에 올려놓으면 되구요. 

그럼 모든 팁이 1달러냐? 아닙니다. 고급 식당일수록 자신이 먹은 액수의 20~30%까지 줘야할 때도 있습니다. 

뭐 호텔이나 10달러 내외의 식당 같은 곳에는 1달러면 되구요, 미국에는 의외로 간단한 부페식당이 많이 있습니다. 

대부분 한인이나 중국인들이 운영하는데, 가격도 10달러 내외입니다. 이런 부페에서도 1달러의 팁을 테이블에 남겨둬야합니다. 왜냐면 종업원들이 제 식탁에 있는 접시를 치워주거든요.  

패스트푸드 점에서는 팁을 줄 필요가 없습니다. 하지만 고급 식당에서는 좀 다릅니다. 

제가 미국 온 기념으로 근사한 식당에서 스테이크를 먹고 싶어 집주인에게 여쭤보았더니, 그저 먹을만 한 곳은 25달러선, 조금 괜찮다고 하면 40달러정도, 그리고 아주 맛있는 곳은 100달러정도 한다네요. 그런데 여기에 세금이 붙고,팁을 5달러~15달러정도를 더 계산해야 하는데, 그저 먹을만한 곳에서는 35달러정도를 생각하고 가야한답니다. 

ㅎ 그래서 포기했습니다. 




저녁을 먹고 나오니 밖이 깜깜합니다. 

그저 밖이 환한 것만 보고 나왔는데, 시계를 보니 밤 9시가 넘었네요. 시간이 이렇게 지난 줄 몰랐습니다. 

여긴 집들이 모두 비슷해서 주소를 외워두지 않으면 곤란해집니다.

왔던 길을 더듬어서 겨우 집에 도착했는데, 저녁 잘 먹고 산책도 잘했으면서도 왜 이리 찝찝한지.. 

우리와는 다른 문화에 적응하려면 앞으로도 애로 사항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