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패키지 여행 현직 가이드가 밝히는 여행사와 랜드사의 수익구조 본문

외국여행

패키지 여행 현직 가이드가 밝히는 여행사와 랜드사의 수익구조

레몬박기자 2017. 12. 20. 16:03

패키지여행, 여행사, 랜드사, 가이드의 수익구조(1)


이 글은 딴지일보 게시판에 닉네임 '벼랑끝..'님이 올리신 글을 허락을 맡아 제 블로그에 옮겼습니다. 

'벼랑끝..'님은 현직 가이드를 하고 있다고 자기를 소개를 하고 있습니다. 



1. 여행사(하나투어, 모두투어, 노랑풍선, 인터파크, 한진, 롯데 등)의 수익구조


대기업인 거대 여행사(하나투어, 모두투어, 노랑풍선, 인터파크, 한진, 롯데 등)의  수익구조를 단순하게 한 마디로 이야기 한다는 것은 어려운 일이다. 일개 가이드가 여행사 전체의 수익구조를 어떻게 논하겠는가? 옳지 않다.

그러니 단지 내가 현장에서 체험해서 아는 부분만 이야기 해 보겠다. 


본사라 불리는 여행사가 여행상품을 팔면 손님은 돈을 입금한다.

돈을 쥔 여행사(하나투어, 모두투어 등)는 그 돈 중 일부는 자신들이 먹고 남는 것을 랜드사로 보낸다. 

사채업자가 선이자 떼는 것과 같은 방식이다.

이렇게 보면 여행사는 매우 쉽게 돈을 버는 것처럼 보인다. 

물론 사업이라는 것을 이렇게 단순화해서 표현해서는 안될 것이다.  하지만 기본 구조는 이렇다.


여행사도 최고의 갑이 아니므로 항공사로 부터 억지로 비행기표를 떠안으면 난감 할 것이다. 

어쩔수 없이 싼 상품을 만들어야 하는 경우가 생긴다는 뜻이다. 

하지만 패키지상품이 팔리기만 하면 여행사는 크게 손해 볼 일은 거의 없다. 

 

'랜드사'라고 하는 자기들의 피해를 최소화 해서 넘길 곳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니 여행사가 패키지상품을 팔아서 망할 일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다.


여행사들은 나름 대기업이다. 

부동산 투기나 주식투자 혹은 여행에 관한 이권관련 사업 등을 통해서 돈을 부풀릴 기회는 얼마든지 있다. 

하나투어만 해도 호텔사업, 면세점 사업 등 다양한 그룹 차원의 사업을 하고 있다.

패키지상품 팔아서 번 돈으로 다양한 사업 확장을 한 것이다. 

저러다 딴데서 터져서 망하지나 않을지 모르겠다. 




 

2.  랜드사의 수익구조


랜드사는 기본적으로 현지에 있는 가이드 용역회사이다. 

가이드를 확보해서 한국에서 오는 손님들의 여행을 도와주고 거기서 나는 이익금으로 생활한다.

주요 업무는 현지에 있는 호텔들과 접촉해서 방을 계약하고, 관광객을 위한 옵션을 개발해서 판매하는 등 

패키지여행의 행사 책임을 진다.


랜드사의 주요 수익은 가이드가 옵션과 쇼핑에서 벌어오는 돈이다. 

이 외에도 호텔과 따로 계약해서 방을 팔거나 현지인이나 교민을 대상으로 직접 여행상품을 판매하는 등의 사업도 한다. 다른 운영수입도 있을 수 있겠지만 역시 주 수입은 가이드의 패키지손님 행사에서 나온다.


한국의 여행사가 자신들의 이익을 먼저 떼고 지상비를 보내는 것처럼 현지 랜드사도 가이드들에게서 ‘마이너스’를 최우선적으로 입금 받는다. 이들 역시 최소한의 방어막은 치고 들어간다는 뜻이다. 

가이드들이 행사를 잘해서 마이너스를 메꾸고, 돈이 남으면 가이드와 랜드사는 몇 대 몇 식으로 번 돈을 나눈다.



 


그런데 한국의 본사(하나투어, 모두투어 등)가 지상비를 안 보내면 문제가 심각해진다.

당연히 마이너스는 끝도 없이 올라갈 것이고 랜드사는 흔들리게 될 것이다.

랜드사 입장에서는 가이드들이 메꾸는 마이너스로 회사를 운영하는 데는 분명한 한계가 있다.


한국의 여행사가 제로투어 같은 지상비 0원의 상품을 계속 보내면 회사는 망할 수밖에 없다.

가이드가 어떻게 이걸 다 메꾸겠는가? 

그래서 랜드사는 가이드가 벌어오는 돈 말고도 그들 나름의 수익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럼 어떤 방법으로 랜드사는 이득을 챙길까?


전통적인 랜드사의 수익모델은 “커미션”이다.

패키지여행에는 식사와 기본 옵션이 포함되어 있다. 꼭 쓸 수밖에 없는 돈이 있는 것이다. 

아무리 싼 상품으로 와서 아무것도 하지 않는다 해도 밥은 먹어야하고 차는 타야한다. 

이렇게 돈이 도는 곳에는 커미션이 생기게 마련이다.


식당이나 옵션샵, 쇼핑샵, 렌트카회사 등의 입장에서도 랜드사에서 손님을 밀어주면 고정고객이 생기는 것이니 운영에 큰 도움이 된다. 그러니 그런 가게들은 가이드가 손님을 데리고 가면 그에 걸맞은 커미션을 랜드사로 보내준다.

 

만약 커미션을 안 주면? 

랜드사는 가이드에게 그 가게를 가지 말라고 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그 가게는 큰 타격을 입게 될 것이다. 

이러니 뒷돈 같은 커미션은 당연히 생길 수밖에 없다. 좋게 이야기하면 ‘거래’가 될 것이고 나쁘게 이야기 하면 갑 질이 될 것이다.



예전에는 이런 커미션들이 사장의 개인 주머니로 들어가서 비자금이 됐다고 한다.

지금도 그런 사람들이 있겠지만 랜드사가 워낙 어려워지다 보니 이제는 커미션을 회사 운영 자금으로 쓰는 사장도 많다고 한다. 그리고 이런 커미션 중에 덩치가 큰 쇼핑샵에서 나오는 커미션은 일정부분은 본사로 흘러들어간다는 말도 있다.





간혹 랜드사 중에는 이런 가게들을 직접 운영하는 경우도 있다.

회사가 직접 식당이나 마사지샵, 렌트카 회사 등을 운영하는 것이다.

이러면 자기에게 들어오는 물량을 자기 가게로 다 밀어버리면 앞으로 남고 뒤로도 남게 된다. 

그냥 봐도 남는 장사 같아 보인다. 그런데 이것도 그리 만만한 일은 아닌 것 같다.

왜냐하면 이렇게 하다가 망한 랜드사가 많기 때문이다. 

일단 양쪽을 다 관리하는 것이 쉽지가 않고 내 물량을 다 밀어도 다른 랜드사에서 밀어주지 않으면 식당이나 옵션샵의 수지가 맞지 않는 경우가 생기기 때문이다. 장사라는 것이 그리 호락호락 하지만은 않을 것이다.


 

랜드사는 가이드가 수익을 내고 각종 가게들로 부터 커미션이 제대로 걷히면 버틸 수가 있다. 

하지만 행사 중 사고가 생긴다던지 가이드가 잘못해서 컴플레인(Complain)이 발생하여 상품가를 환불해야 한다든지 하는 일이 생기면 어려워진다. 그래서 랜드사는 컴플레인에 아주 민감하다.


당연히 가이드도 컴플레인에 민감 할 수밖에 없다. 컴플레인 한 방에 전체 물량이 다른 회사로 넘어 갈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래서 랜드사는 가이드들의 행사를 열심히 관리 한다. 

가이드가 수틀려서 사고라도 쳐버리면 회사가 망하는 수도 생기기 때문이다.


다음호에는 '현지 가이드의 수익구조'에 관해 올리겠습니다. 글을 기고해주신 '벼랑끝..'님께 감사드립니다. 

원글 -> https://goo.gl/nZHUku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