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44
Total
4,645,427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다대포맛집]다대포에 사는 지인이 추천한 거창 바다횟집 본문

맛집 멋집 유명한집

[다대포맛집]다대포에 사는 지인이 추천한 거창 바다횟집

레몬박기자 2015. 11. 23. 22:30

 

다대포 횟집, 거창 바다횟집에서 먹어본 불쭈꾸미덮밥과 쫄깃한 식감의 회 그리고 주인장의 인심

 

 

다대포에 가면 일단 회를 먹어야겠다고 생각은 하지만 어디를 가야할지 많이 망설여집니다.

여기도 유락지이기 때문에 혹 바가지를 쓰지 않을까 그런 걱정이 되는 것이죠.

사실 다대포는 항구에 활어센터가 있습니다.

싸고 싱싱한 맛있는 회를 먹기 위해 이 다대포 활어센터에서 회를 장만하여 집에서 먹으면

아주 싼 가격에 정말 푸짐하게 먹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집이 아니라 여기 해변에서 그리고 바다경치도 보면서 좀 럭셔리 하게 먹을 수 없을까?

그래서 다대표에 사는 지인에게 추천을 받았습니다. 어디가면 되냐고 하니

여기 '거창바다횟집'을 추천해주네요.

거창바다횟집은 다대포 해수욕장 들어가는 길에서 좌측으로 살짝 들어가면 해변길에 있습니다.

 

 

 

거창바다횟집바다횟집이라는 글은 크게 그리고 거창은 작게 표시되어 있는 재밌는 간판. 그냥 이동네에서는 바다횟집으로 통하더군요.

 

바다횟집_점심특선 이집에는 점심때 특히 손님이 많습니다. 새로 개발한 점심특선 '불쭈꾸미 덮밥'이 대 히트를 치면서 점심 손님들이 많이 늘었기 때문이죠. 이 불쭈꾸미덮밥은 이 집 사장님의 며느리가 개발했는데, 함께 나오는 밑반찬과 곁가지 음식과 함께 먹으면 정말 맛있습니다.

 

 

불쭈꾸미덮밥이 집의 점심특선 불쭈꾸미 덮밥. 좀 맵습니다. 매운데 맛있습니다. ㅎㅎ

 

 

횟집에 왔는데 회 사진은 어딨냐고 하실텐데...ㅋㅋㅋ

회 먹는데 정신이 팔려 다 먹고 나니 아차 사진찍어야지 그 생각이 나더군요.

그래서 음식 사진은 하나도 못먹고, 입구와 점심특선 현수막과 쭈꾸미사진만 부랴부랴 찍었습니다.

사실 여기 포스팅하기 위해 들어간 곳이 아니라

친구와 함께 편안한 점심을 즐기기 위해 들어갔기 때문에 사진 찍어야 한다는 그런 생각을 못했습니다.

사진은 없지만 일단 식당 내부는 그런대로 깔끔합니다.

단체 손님을 받을 수 있는 방들이 많이 있구요.

그래도 단체로 간다면 예약을 하는게 좋겠죠. 그래야 음식 장만이 수월할테니까요. 

 

음식에 대해 설명한다면 일단 양은 부산의 일반적인 횟집과 그리 큰 차이는 나지 않습니다. 

가격은 정확하게 기억이 나지 않으니 전화하셔서 문의해 보시는게 좋겠네요.

제 기억으로 대자로 하면 7만원정도 그리고 양은 4명이 꽤 푸짐하게 먹을 수 있는 정도였습니다. 

매운탕과 밥까지해서 1인 2만원정도였던 것 같습니다. 

 

일단 곁가지로 나오는 음식들 종류가 많고, 또 회도 육질이 쫄깃한게 자연산 같아 보였습니다. 

여기 다대포는 이곳 항구에 있는 어선들이 직접 근해에서 고기를 잡아오기 때문에 자연산을 쉽게 대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장님이 자연산이라고 하면 그런 줄 알고 맛있게 먹습니다. ㅎㅎ

 

사실 횟집에서 자연산을 찾는 것은 양식과는 다른 쫄깃한 식감 때문인데

여기 바다횟집에서 제공하는 회의 식감은 "꽤 괜찮다, 쫄깃쫄깃하네" 였습니다.

 

그리고 사장님 인심이 참 후합니다. 인상도 참 좋으시구요.

덕분에 친구와 아주 즐겁고 맛난 점심을 먹었습니다. 

불쭈꾸미덮밥도 하나 시켜서 같이 먹었는데, 매운탕과 같이 먹으니 그 맛도 특별했습니다.   

 

 

다대포_바다 횟집 입구에서 본 다대포 바다. 왼쪽으로 한진중공업이 있고, 오른쪽으로 보이는 섬같은 것이 몰운대입니다. 식사를 마친후 경치좋은 몰운대를 걷는 것도 다대포의 매력이죠.

 

횟집을 나서면 바로 곁에 몰운대가 있고, 다대포 해수욕장이 있습니다.

다대포해수욕장은 최근 해변에 송림 공원을 조성했는데, 아직은 시작단계라 그리 큰 매력을 느끼진 못하겠더군요. 송림이 제대로 울창해지길 기대해봅니다. 사실 다대포 해수욕장은 넓은 갯벌만 있지 근처에 그늘이 될만한 곳이 없어 아쉬웠거든요.

 

오늘 바다횟집 덕에 아주 즐거운 다대포 여행이 되었습니다.

 

--추가 -- 


최근에 이 집에 가보니 어머니가 하시던 가게를 아들이 이어 받아 장사를 하고 있더군요. 

이전에는 횟집 메뉴가 주메뉴였는데 지금은 왕불쭈꾸미 전문점으로 바뀌었습니다. 

위 글 내용에 쭈꾸미 부분이 있는데, 이 쭈꾸미를 아들이 개발한 메뉴였고, 이것을 좀 더 개발해서 쭈꾸미전문점으로 운영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저도 회 먹으러 갔다가 쭈꾸미 먹고 왔는데, 맛있더군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