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아주 특별한 공연이 있는곳, 창덕궁 연경당 본문

국내여행

아주 특별한 공연이 있는곳, 창덕궁 연경당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4. 12. 2. 13:58

반응형

창덕궁 연경당에  앞에 영문으로 씌어 있는 안내문에는 연경당을 이렇게 해석하고 있다.

"연경당은 학문과 지위에 기반을 둔 세습적인 귀족인 양반의 집으로서는 최대 허용 규모인 99간을 갖고 있다. 건축양식과 배치, 그리고 연못, 개천, 꽃밭들을 포함한 주변이 모두 당대의 양반 주택을 잘 대표하고 있다. 선조왕은 양반의 생활을 체험하기 위해 이 집을 1828년에 짓게 했다.선조는 이 집에 있을 때면 양반과 같이 옷을 입고 양반이 먹는 음식을 먹었다. 돌다리를 건너면 남자들의 숙소(사랑채?)인 장양문이 나오며 그 우편에는 여자들의 숙소 (안채?)인 수인문이 나온다. 두 채가 낮은 벽으로 분리되어 있는 것처럼 보이나 실제로 연결되어 있다. 안채 뒤에는 별개의 채가 있다. 건물 서쪽에 차양이 있는 선향재는 사랑채의 동쪽에 있으며 더욱 동쪽으로 가면 정사각형의 지붕과 그 위에 용마루 널장식이 있는 농수정이 있다.종묘는 왕실의 묘로서 한국에 이 같은 종류는 이 밖에 남아있다. 이 묘는 한국의 건축유적 중에서도 엄숙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간단함과 간결함으로 돗보인다.

이 연경당이 특별한 곳인 이유는 여기서 왕과 왕족들을 위한 무대가 이루어졌다는 것이다. 전국의 내노라하는 소리꾼 춤꾼들이 연경당에 초청을 받으면 그는 그 때부터 그 지방의 명문들과 함께 술잔을 나눌 수 있을만큼 그 실력과 신분을 인정받았다고 한다. 지금은 매주 목요일 이 연경당에서 당시의 황실 공연이 재연되고 있다. 오늘은 이 연경당을 여러분에게 소개하고자 한다.





창덕궁_연경당창덕궁 연경당

창덕궁_연궁당_야외무대 야외무대가 설치된 연경당

장구

연경당_방문 멋스러움이 느껴지는 연경당 방문

연경당_툇마루

연경당_문살

연경당_화병 연경당에 잘 어울리는 화병

연경당_공연장 공연준비가 된 연경당 무대

연경당_사회자 연경당에서 펼쳐지는 우리 전통음악회를 진행 중인 사회자

 

연경당의 아주 특별한 공연..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