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08
Total
4,645,491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창덕궁으로 가는 길, 여름의 낭만을 느낀다 본문

국내여행

창덕궁으로 가는 길, 여름의 낭만을 느낀다

레몬박기자 2014. 12. 2. 14:07


날씨가 30도를 오르내리는 6월 하순, 창경궁에서 창덕궁으로 이러지는 길을 걸었습니다.
땀도 나고, 습도는 차올랐지만 하늘 위로 보이는 녹음은 그 더위를 시원하게 덮어주었습니다.
한 쌍의 다정한 청춘 남녀가 손을 잡고 지나가더군요. 순간 더위가 싹 가셨습니다.
여름의 낭만이 흐르는 곳, 창덕궁 옆길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창덕궁_돌담길 시원한 초록의 느낌 창덕궁 돌담길

창경궁_도로 창덕궁과 창경궁을 가로지는 도로

창덕궁길_연인 창덕궁길을 걷는 연인

창덕궁_광장



김지하의 시 한편 읊어봅니다.

푸르름

              김 지 하


울적한 이월
바람으로 산다

스모그 하늘 너머 빛나는
별이 있어 잠들고

소식 끊긴 친구들
추억으로 숨을 잇는다

외로운 솔이여
나를 지도하라

허허벌판에 우뚝 서
죽음과 더불어 사는
메마른 나에게

솔이여

푸르름의 비결을 굳세게 가르치라.





by 레몬박기자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