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몽골에도 거북바위가 있다, 몽골여행 일곱번째 이야기 본문

국내여행

몽골에도 거북바위가 있다, 몽골여행 일곱번째 이야기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09. 10. 22. 07:41

반응형

오늘은 이제 광활한 초원을 헤치고, 몽골 최대의 국립공원인 테를지(테라지)를 소개하고자 합니다. 사실 일정이 너무 빠듯해서 다른 유적지나 관광지를 돌아볼 기회가 없었던 것이 참 안타깝네요. 고비사막이나 기타 소문난 곳은 아무래도 다음을 기약해야 할 것 같습니다. 아직 몽골에 관한 이전 기사를 읽지 못하신 분들은  아래 제목을 클릭하시면 보실 수 있습니다.

2009/10/16 - [사진여행] - 여름에 떠나는 몽골여행, 그 첫번째 이야기
2009/10/17 - [사진여행] - 몽골 아파트 단지 안에 있는 어린이 놀이터, 몽골여행 두번째 이야기
2009/10/18 - [사진여행] - 몽골 제2 도시 바가노르를 가다, 몽골여행 세번째 이야기
2009/10/19 - [사진여행] - 몽골의 도립병원 의료수준은 어느 정도일까? 몽골여행 네번째 이야기
2009/10/20 - [사진여행] - 예배당에서 부부의사가 수술을 하게된 사연, 몽골여행 다섯번째 이야기
2009/10/21 - [사진여행] - 끝없이 펼쳐진 몽골초원에 우뚝선 은빛 동상, 몽골여행 여섯번째 이야기


테를지는 수도 울란바타르에서 1시간 정도의 거리에 있습니다. 그곳 주민들의 발음을 들으면 테라지라고 해던데 검색을 해보니 테를지로 보통 나오네요.



1시간 정도 차를 타고 달리니 이제 테를지가 보이는 산등성이를 넘어서게 되자 차가 멈춰서더군요. 그곳에 서니 테를지를 들어서는 작은 마을들이 보입니다. 목조로 된 건물들이 옹기종기 모여있어서 상당히 인상적이었는데, 물어보니 관광객들을 위해 만들어진 팬션이라고 하더군요. 예전에 우리 한국사람들이 이곳에 팬션을 짓고 사업을 많이 벌였는데 대부분 실패하고 말았다는 마음 아픈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런데, 차를 여기서 멈춘 이유가 있었습니다. 물룬 장시간 차를 타고 와서 피곤한 것도 있지만, 여기도 관광 상품 중의 하나더군요. 그곳에는 길들여진 독수리가 있었습니다. 신기해서 가까이 가서 사진을 찍으려고 하니 돈을 내야 한다네요. 몇 사람이 무서움을 딛고 독수리와 함께 멋진 포즈로 사진을 찍었습니다.

그리고 돌무덤은 우리의 성황당이나 장성과 같은 역할을 한답니다. 한 지역의 경계표 역할도 하고, 또 저 곳에 돌을 쌓으면서 소원을 빌며, 마을의 무병장수를 기원한다고 하네요.



테를지에 이르면 경사가 진 길은 포장이 되어 있지 않고, 평지의 길은 포장이 되어 있습니다. 왜 그런가하고 알아봤더니 겨울에 이곳에 눈이 많이 내리기 때문에 경사진 곳이 포장되어 있으면 미끄러워서 차량이 이동할 수 없다고 하네요. 그래서 포장을 해놓지 않았다는 아주 신묘한 이유가 있었습니다. 길을 따라 가면 먼저 강을 가로지르는 목조 다리를 만납니다. 상당히 운치는 있었지만 조금 불안하긴 하더군요. 하지만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몽골에 와서 강을 처음 봤습니다. 강이 이렇게 반가운지 처음 알았습니다. 강 줄기를 따라 울창하게 펼쳐진 산림이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우리 나라의 산에는 나무가 있는 것이 당연하였지만 여긴 풀 밖에 보이질 않았거든요. 그리고 푸른 초장에는 소들이 방목하여 자라고 있었습니다. 맑은 물, 푸른 초장에서 마음껏 자라고 있는 소들을 보니 갑자기 식욕이 돋네요. ㅎ





산 어귀에는 우리와 같은 촌락들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자연과 잘 어울리는 모습. 전통 게르와 현대식 팬션 건물이 나름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길을 따라 펼쳐지는 광경은 또 다른 이국적인 맛을 느끼게 만듭니다. 그리고 아래 사진과 같이 늘씬한 미녀들이 말을 타고 여유로운 시간을 즐기는 모습도 심심찮게 볼 수 있습니다.




한참 길을 따라 가다 보면 길 왼편에 특이하게 생긴 큰 바위가 보입니다. 일명 거북바위, 정말 큰 거북처럼 생겼지 않습니까? 이곳에선 아주 유명한 바위랍니다.




퀴즈 하나 낼께요. 위 사진에서 보시는 것처럼 이곳의 울창한 산림을 이루고 있는 나무의 종류는 무엇일까요?  정답은 메타세콰이어 나무입니다. 우리나라에선 담양에 있는 길이 사진사들에게 아주 유명한 곳이죠. 화려한 휴가라는 영화에서는 그곳에서 주인공들이 자전거를 타며 행복하게 데이트 하는 장면으로 나옵니다.


사진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로그인하지 않아도 아래 다음뷰의 추천을 하실 수 있습니다. 추천해주시면 좀 더 많은 분들에게 이글을 보여드릴 수 있겠네요. 댓글을 달아주심 제가 아주 행복할 것입니다.


반응형
9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