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0
Total
4,787,431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좌츙우돌 미국여행, 나리타 공항의 면세점 과연 어떨까? 본문

외국여행

좌츙우돌 미국여행, 나리타 공항의 면세점 과연 어떨까?

레몬박기자 2010. 8. 26. 08:46

반응형

오호 드뎌 미국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이 비행기는 일본까지 가구요. 여기서 다시 다른 델타항공 비행기와 갈아타야 합니다. 약 두 시간 정도의 시간 여유가 있네요 . 나름 나리타 공항의 면세점에서 쇼핑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고, 이 때까지 일본에 한 번도 가본 적이 없기 때문에 공항에서만에라도 일본에 있었다는 그런 느낌을 갖고 싶었기에 좀 기대가 되더군요.  

(사진은 제 폰카로 찍어서 화질이 별로입니다. 이점 양해바랍니다.)





김해공항을 출발하는 델타 항공은 두 가지에서 좀 특별하게 느껴지더군요. 첫째는 안내를 한국어로도 해준다는 것입니다. 좀 아쉬운 것은 일본에서 갈아타는 비행기에서는 영어와 일본어로 안내하지 한국어로는 하지 않더군요.뭐 안내하는 내용이라야 뻔한 거니 그리 중요하지도 않구요. 둘째는 우리 나라 비행기에서는 여승무원들이 수신호와 바디랭귀지로 비행기 안에서 응급상황일 때 이렇게 하라고 시범을 보이잖아요? 그런데 여기서 그런거 안하더군요. 대신 모니터 화면과 안내 책자를 보여주며 참고하라고 합니다. 그리고 한국어로 안내하는 여승무원도 있어서 언어로 인한 불편은 없었습니다.








흠 점심 시간이라서 그런지 기내식이 나오네요. 김밥과 생선초밥 유부초밥이 도시락으로 세트되어 나왔는데 맛이 있었습니다. ㅎ 이게 기내식이구나. ㅎㅎ 첨 먹어보는 기내식입니다. 그래서 사진으로 증명샷 하나.. 예전 몽골 갈때는 기내식을 안주더라구요. 그렇게 조금을 날자 나리타 공항에 도착하였습니다. 비행기에서 내려 공항 대기실로 나오는데 다시 통관 검사를 하네요. 몸에 있는 소지품을 다 꺼내고, X레이로 짐을 검사하는데 와~ 공항 검색대에 있는 직원들 표정이 삼엄합니다. 좀 무섭더군요.









ㅎㅎ 그렇게 공항 검색대를 나와 대기실로 가는데 황당한 일이 발생했습니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올라오는 중에 비행기 표를 확인하려고 여권을 꺼내는데, 그 안에 들어 있던 수화물표가 흘러내리더니 에스컬레이터 모서리 사이로 쏙 빠지는 것이 아닙니까? 어떻게 그렇게 정확하게 틈사이로 쏙들어가는지.. 난감해하는 저를 보고 직원에게 도움을 구해보라네요. 바로 위에 잘생긴 공항 직원이 서 있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영어로 물었습니다. "Can you speek korean?" ㅎㅎ 그런데 이 일본 공항직원 "네" 하며 유창한 한국말로 뭘 도와줄지를 묻습니다. 그래서 자초지정을 말했더니, 같은 델타 항공으로 가는 것이기 때문에 최종 도착지에서 제 수화물을 문제 없이 찾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그 말을 들으니 안심이 되더군요. 그리고 어떻게 그리 한국말을 유창하게 잘하는지 친절한 공항직원 정말 고마웠습니다.








공항 면세점 중에 종이공예품을 전시 판매하는 곳이 있었습니다. 위 사진처럼 대단한 작품들이 있어 한 장 찍었습니다.






이제 레몬박기자의 나리타 공항 면세점 탐방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런데요 공항 내부는 참 단아하게 잘 꾸며져있었습니다. 예술적인 감각도 돋보이고 또 인테리어가 일본을 잘 나타내주고 있었습니다. 대기자들이 편안하게 기다릴 수 있도록 부대시설도 잘 꾸며져 있구요. 그런데 저는 인천공항의 면세점을 생각하고 있었는데, 나리타 공항의 면세점은 그만큼 크지도 화려하지도 그리고 다양하지도 않습니다. 공항 통로를 따라 쭉 늘어서 있는데 규모가 작고 오밀조밀한 것이 특징이구요, 그리고 일본 특산품을 판매하는 코너가 생각보다 많더군요. 









저는 내심 여기서 일본 전자제품을 하나 구입할까 했습니다. 넷북이 하나 필요했거든요. 그래서 전자제품을 파는 면세점으로 가보았는데, 제 눈에는 딱 한 군데가 눈에 띄더군요. 그런데 진열된 제품의 종류가 다양하지 않고, 제가 구입하려는 사양은 생각보다 가격이 비쌌습니다. ㅠㅠ 그래서 사는 것을 포기하고, 그저 구경만 했는데, 휴우~ 일본 물가 정말 장난이 아니더군요. 면세점이 이정도면 일반적인 물가가 어느 정도일까 상상이 가질 않네요. 살짝 배도 고프고 해서 음식 냄새를 따라 갔더니 맥도널드 햄버거집이 보입니다. 그런데 햄버거 가격이 ㅜㅜ 정말 후덜덜입니다. 사진에 보이시죠? 뭐 그 정도 갖고 그러느냐 하실지 몰라도 지난 몽골 여행 이후 외국은 첨인 저의 입장에서는 정말 놀랄만한 현실이었습니다. 일단 햄버거 먹는 것도 포기했습니다. 가격도 가격이지만 줄 서 있는 사람들 그거 기다리다 더 지칠까 싶어 물 한병 사서 마시고 꾹 참았습니다. 물 값도 거의 3달러나 하네요. ㅎㅎ 









일본 여행을 해야겠다고 마음 먹고 있는데, 계획을 좀 수정해야겠습니다. 아무래도 적금을 더 들어야 할 것 같네요. !! 그러고 보니 이제 시간이 다 되었습니다. 일본공항에서의 짧은 체류시간이었지만 나름 참 재밌었습니다. 내일 포스팅도 기대해주세요.



댓글과 추천 부탁드려요. 

 
반응형
7 Comments
  • Favicon of http://muye24ki.tistory.com/ BlogIcon 무예인 2010.08.26 15:02 허걱
    일본 여행 할만 해요
  • Favicon of https://pdjch.tistory.com BlogIcon 레몬박기자 2010.08.27 11:51 신고 그래요? 담에 일본 갈 때는 무예인님의 도움을 구해야겠네요. ㅎㅎ
  • 꽃바람 2010.08.26 16:19 면세점은 우리나라 인천이 아마도 최고이지싶네요....그야말로 없는거 빼곤 다 있으니까여......^^&
    일본은 비싸고 물건도 별로 없고 ...중국은 물건을 믿을 수가 없구여.....^^&
    좋은 여행기 기대 합니다.....
  • Favicon of https://pdjch.tistory.com BlogIcon 레몬박기자 2010.08.27 11:51 신고 네 제가 봐도 인천이 최고더군요. 다음편도 애독해주세요.
  • Favicon of https://lovelydear.tistory.com BlogIcon Addie J. Oh 2010.08.27 02:42 신고 저는 지금 플로리다에서 공부를 하고 있는데요. 제가 미국에 처음 올때 인천-나리타-뉴왁-탐파이렇게 거쳐서 왔습니다.
    박기자님 글을 보고 있으니까 처음 올때 생각이 새록새록 나네요 ^^
    일본 면세점은 그리 크지도 않고 그렇다고 너무 안좋지는 않다고 느껴지는데요. ㅎㅎ 사진을 보니까 내부 인테리어가 조금 바뀐듯한 느낌이 드네요 ^^ 그래도 잠시 거쳐가기에는 아늑한 공간이었던 걸로 기억 합니다.
    저는 직원들이 한국말을 할 줄 아는줄 생각을 못했네요 @.@;; 한국말을 잘하신다니 놀랍습니다 ㅎㅎ
    저는 GATE찾느라 한참을 공항지도와 비행시간 안내컴퓨터로 씨름하다가 도저히 안되서 직원분께 안되는 영어로 물어봤는데 그래도 아주 친절히 가르쳐 주었던 것이 기억납니다.

    하하 마지막 사진에 나와있는 맥도날드 생각이 납니다. 나리타에서 미국행 비행기를 6시간동안 기다리느라 공항내 있는 면세점과 이곳저곳을 둘러봐도 시간이 많이 남아서 햄버거를 사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맥도널드 앞에 탁자와 의자가 몇개 없고 바로 통로에 오픈으로 개방되 있었구.. 햄버거 셋트 한개 사는데 $10 내니까 지폐 한장과 동전 몇개 주던걸로 기억합니다 그리 비싼줄은 몰랐거든요 ㅎㅎ
    마지막으로 참 신기했던건 유럽이나 서방과는 달리 한국, 중국, 일본 공항에는 smoking area가 마련되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지금쯤 아마 미국에 도착하셨겠네요? 혹시 플로리다 오실 일 있으시면 연락함 주세요 ^^
  • Favicon of https://pdjch.tistory.com BlogIcon 레몬박기자 2010.08.27 11:50 신고 와우 플로리다.. 이걸 어쩌나 저는 이미 미국 여행 마치고 한국에 돌아와버렸답니다. 동부,서부 남부를 두루 둘러보았는데,그 좋다는 버지니아와 플로리다를 빼먹어버렸습니다. 그 땐 너무 지쳐서 몇 시간 차를 몰고 갈 엄두가 나지 않았거든요.마법사님을 좀 더 일찍 알았어야 했는데,넘 아쉬워요.
  • Favicon of https://lovelydear.tistory.com BlogIcon Addie J. Oh 2010.08.27 13:26 신고 ^^;; 나중에 또 오시게 되면 연락 주세요 ㅎㅎ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