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00
Total
4,765,237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추억이 있는 거리 부산 남포동 약제골목 시장 본문

박기자 취재수첩

추억이 있는 거리 부산 남포동 약제골목 시장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2. 9. 13. 06:00

반응형

예전 아주 어렸을 때 엄마 손에 붙들여 남포동 약제 시장 골목을 헤맨 적이 있습니다. 저를 보이면서 기가 허한데 좋은 약제로 좀 다려달라고 어머니께서 그렇게 정성스럽게 보약을 지어주셨죠.

 

하지만 전 그런 어머니의 마음을 알지 못하고, 왜 이런 쓴 약을 먹어야 하냐며 울고 불고 먹지 안겠노라 억지를 부렸습니다. 그 광경을 본 제 아래 여동생, "오빠 그럼 내가 먹을께" 하고는 단숨에 원샷 해버립니다.

 

그렇게 절 위해 지어온 보약은 대부분 제 여동생이 먹었고, 그 후로 전 약골을 면치 못했지만 울 여동생은 완전 건강해져, 학교에서 동기 남자들에게 "누님"소리 들으면 학교 생활을 하였습니다.

 

그제서야 왜 울 엄니가 그 쓴 약을 제게 먹이지 못해 그리 안달하셨는지 이해가 되더군요. 하지만 떠난 기차, 가버린 버스입니다. ㅎㅎ 오늘 그 추억을 안고 남포동 약제시장 거리를 지났습니다.

예전과 같진 않더군요. 너무 한산한 거리, 도리어 제 마음마저 짠해집니다.

 

 

 

 

 

건강하게 사시길 ..약제 상가 옛 영광을 다시 찾을 날 오길 기원합니다.

 

반응형
4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