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0
Total
4,661,064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지진 대피 요령] 운전 중 지진 느꼈을 때 올바른 대피 요령 본문

생활의 지혜

[지진 대피 요령] 운전 중 지진 느꼈을 때 올바른 대피 요령

레몬박기자 2016. 7. 27. 22:22

반응형

경남지역의 지진 전조현상? 지진시 대피 요령

 

최근 울산지진이 난 후 지진에 대한 걱정이 날로 커가고 있습니다. 얼마 전에는 부산과 울산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악취가 진동하였고, 수십만 마리의 개미떼가 먹이를 찾아 이동하는 모습을 보며, 지진 전조현상이 아닌가 걱정 하며, 수많은 루머와 괴담들이 SNS를 타고 퍼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전문가들과 유관 기관 등이 나서서 그렇지 않다고 해명을 하고 있지만, 이러한 현상에 대한 원인이 무엇인지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이런 불안감은 더 커지고 있는 형국입니다. 

 

또한 우린 이때까지 지진 안전지대에 살고 있다고 생각해서 지진에 대한 준비가 전무한 상태이고, 오래된 건물들은 대부분 내진 설계가 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이런 불안감이 더 큰 것이죠.

 

 

 

만일 지진이 난다면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요?

 

지진이나 지진해일이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정부가 권고하는 행동 요령을 평소 숙지해 두는 게 바람직합니다.

 

다음은 정부가 권고하는 국민행동요령입니다.

 

1. 집 안에 있을 때 지진을 느끼면 튼튼한 테이블 밑으로 재빨리 몸을 피해 테이블 다리를 단단히 잡고 기다린다. 테이블이 없으면 방석 등으로 머리를 최대한 보호해야 한다.

 

2. 불이 났을 경우 침착하고 신속하게 초기에 진압해야 더 큰 피해로 번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3. 서둘러 밖으로 뛰어나가지 말고 일단 문을 열어 탈출구를 확보했다가 큰 진동이 멈추면 공원, 공터 등 넓은 공간으로 대피한다.

 

4. 야외에 있을 때 지진이 발생하면 가방 등으로 머리를 보호하고 담장 등 위험물로부터 최대한 멀리 몸을 피해야 한다. 유리창, 간판 등 낙하물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

 

5. 백화점, 극장, 지하상가 등에서 지진 상황을 만나면 화재 등에 대비해 최대한 몸을 낮추고 안내자 지시에 따라 행동하는 게 좋다.

 

6. 지진이나 화재 시에는 승강기를 이용하지 말고, 승강기 안에 있을 때는 모든 버튼을 눌러 최대한 신속하게 빠져나와야 한다.

 

7. 자동차 운전 중에 지진을 느끼면 교차로를 피해 도로 오른쪽에 차를 세운다. 대피할 때는 창문은 닫되, 자동차 키를 꽂아둔 채 문은 잠그지 말고 안전한 곳으로 이동한다.

 

8. 근거 없는 소문이나 유언비어 현혹되지 말고 지자체, 경찰, 소방 등 관계기관에서 직접 얻은 정보에 따라 행동해야 한다.

 

9. 지진해일 발생 시에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관련 정보를 공유하면서 신속히 고지대로 대피한다.

 

 

 

지진이 발생했을 때 정부는 지진 규모에 따라 대처하는 수위와 방법이 달라집니다.

내륙에서 발생하는 지진 규모가 3.9 이하(해역은 4.4 이하)일 경우 국민안전처가 1차 대응에 나서며, 지진 규모 4.0∼4.9(해역은 4.5∼5.4)일 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차원에서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가고, 5.0 이상(해역은 5.5 이상)이면 2단계 비상근무로 돌입합니다.

 

위급상황이 되며 전기, 가스 공급 시설의 피해 발생 시 응급복구 및 공급 차단이 이뤄지며, 원자력, 석유 등 화재나 폭발 위험이 큰 시설과 위험물, 유독물 취급시설, 댐, 정보통신, 금융전산, 철도 시설 등의 방재를 위한 긴급 대응 조치도 마련됩니다.

 

지진_개미 최근 부산 광안리 해수욕장에서 발견된 수십만마리의 개미떼 이동 현상

 

사실 지금까지 다른 나라의 상황에서도 알 수 있듯이 지진 등과 같은 자연재해가 났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신속한 초기 대응과 정보의 공유, 그리고 재난 시의 올바른 대처 매뉴얼입니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의 재해대책 수준은 이 세 가지 모두 낙제점에 가까웠고, 그래서 재해대책본부의 지시보다는 스스로 재주껏 알아서 살아야 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현재 부산과 경남지역에서 많은 이들이 지진전조현상이 아니냐며 괴담수준의 루머들이 퍼지는 가장 큰 이유는 정부와 관련당국을 믿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지진 전조현상은 루머이며, 괴담이라고 말하기 전에 국민들이 안심하고 믿을 수 있는 정확한 원인조사와 과학적인 설명을 해주길 바랍니다.

 





by 레몬박기자

(☞클릭) 레몬박기자의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