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38
Total
4,726,817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경찰 성범죄 막다 다친 시민 응급처치는 뒷전 본문

황당뉴스

경찰 성범죄 막다 다친 시민 응급처치는 뒷전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7. 7. 31. 08:09

반응형

전자발찌를 착용한 성범죄 전과자가 또다시 성범죄를 저지르려다 건물 경비원과 시민에게 제지당해 달아났다. 

성폭행 전과자로 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39살 김 모 씨는 지난 26일 새벽 집 근처 건물 남자화장실에 숨어 있다

맞은편 여자화장실로 여성이 혼자 들어가자 따라가 흉기를 들이댔다.

피해 여성은 김 씨를 회유해 밖으로 나가자고 했고, 마침 순찰을 돌던 경비원과 화장실 앞에서 마주쳤다.

이어 경비원과 김 씨가 몸싸움을 벌였고, 한 시민까지 합세하자, 김 씨는 흉기로 시민을 찌르고 달아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자신의 집에 숨어있던 김 씨를 찾아내 검거했다.

그런데 이 과정에서 경찰이 흉기에 찔린 시민을 상대로 응급조치 없이 조사를 했고, 

119 구급대를 부른 건 30여 분이 지난 다음이었다.


경찰에게 범인은 보여도 칼에 찔린 시민은 보이지 않았던 모양이다.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