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78
Total
4,765,215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밀양 위양지 고택 이팝나무에 눈꽃이 내린 날의 풍경 본문

국내여행

밀양 위양지 고택 이팝나무에 눈꽃이 내린 날의 풍경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8. 5. 2. 16:38

반응형


밀양위양지에 봄이 왔다. 

밀양위양지는 기자가 살고 있는 이웃 마을에 있어 자주가는 편이다. 

차로 한 시간이 채 걸리지 않는 거리지만 기자가 살고 있는 마을과는 또 다른 정취를 안겨주는 곳이라 

그저 차를 몰라 나왔다가 어디 갈까 고민할라치면 나도 모르게 이곳을 향하고 있다.

그만큼 친숙하면서도 언제 가도 내 마음을 힐링할 수 있는 그런 곳이다. 

그런데 밀양위양지의 참 매력을 알려면 봄에 가야 한다. 

그것도 벚꽃이 지고 이팝나무에 하얀 흰꽃이 필 때 가야한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마음먹고 나선 이날 근로자의 날이다. 

도로까지 길게 늘어선 차들.. 참 많은 분들이 위양지를 찾았다. 

그나마 좀 일찍 도착했기에 길가에라도 주차할 수 있었지 조금만 늦었다면 한참을 걸어야 했을 것이다. 





위양지의 참맛을 느끼려면 이 고택에 들어와 봐야 한다. 

고택 주위로 이팝나무 고목들이 둘러싸있다. 

대문을 열면 위양지가 한눈에 들어온다. 

아침에 눈을 뜨고, 방문을 열면 펼쳐지는 무릉도원




위양지_천사 위양지 입구에 있는 포토존. 여기 분위기와 그리 잘 어울리진 않지만 그래도 천사 기분 한 번내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위양지_이팝나무



바로 이 장면이다. 

고택과 이팝나무 그리고 다리.. 반영 

사진을 찍는 사람이라면 한 번은 담아보는 밀양위양지의 봄의 풍경 



보리밭



밀양 위양지를 한 바퀴 돌면 1시간 정도가 걸린다.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며 마음을 적시기 딱 좋은 시간 

그리고 아쉬움을 뒤로 하고 돌아나오면 이렇게 보리밭 풍경이 펼쳐져 있다. 

들어올 때는 눈에 들어오지 않았는데, 나갈 때는 보리밭의 풍경이 눈에 들어온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