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90
Total
4,428,415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3월에 오른 양산 천성산 아직은 황량하다 본문

국내여행

3월에 오른 양산 천성산 아직은 황량하다

레몬박기자 2019.03.27 23:01

3월 말, 매화가 피고 지더니 개나리가 피고, 이제는 벚꽃도 슬슬 만개해가기에 철쭉과 진달래도 피겠다 싶어 천성산에 올랐다. 원효암 주차장에 차를 주차하고, 그 옆으로 난 길을 따라 오르면 천성산 제 1봉으로 오르게 된다. 거기서 다시 2봉으로 또 다시 화암늪으로 그리고 거기서 다시 원효암으로 돌아오는 것이 오늘 내가 정한 여정이다. 

대략 시간으로 따지면 4시간 정도, 오전 10시에 출발해서 12시쯤 산 정상에서 빵으로 간단하게 끼니를 때우고, 오후 2시면 내려올 것이라 예상하고 길을 떠났다. 그리고 내 마음에는 천성산을 붉게 물들인 철쭉과 진달래가 날 기다리고 있을 것 같았다. 

 

 

위 사진에 보이는 다리를 따라 길을 돌아가면 천성산 제1봉으로 가는 길이다. 

그런데 저 다리를 건너는 순간 날 반긴 것은 봄꽃이 아니라 무시무시한 지뢰 경고문이었다. 

천성산 위에 미사일기지가 있어서 이를 방위하기 위해 산에 발목지뢰를 매설해놓았고, 이 지뢰는 아직 100% 수거되지 않았다. 마치 전방 부대에 전입온 신병처럼 모골이 송연하다. 

 

 

정상으로 오르는 길은 그리 가파르지 않다. 좀 멀기는 해도 길이 평탄해서 쉽게 정상으로 오를 수 있다. 

그리고 마침내 오른 천성산의 정상, 안타깝게도 3월의 천성산은 황량하였다. 진달래와 철쭉이 산을 붉게 물들이고 있을 것 같았는데, 산 아래에는 진달래가 피어 있어서 희망을 가졌는데, 그 희망이 산산조각이 되어 버렸다.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하고 화엄늪으로 발걸음을 향했다. 혹시 억새숲이 그대로 있을까 하는 기대를 갖고 햇살에 반짝이는 억새를 담을 요량이었다. 설마 억새는 나를 배반하지는 않겠지. 

그런 마음을 열심히 걷다보니 천성산 정상을 알리는 표지가 나온다. 

해발 922미터, 여기가 천성산 원효봉이다. 

 

 

그리고 지뢰를 피해 만든 군사도로를 타고 계속 걷고 걸어 화엄늪으로 향했다. 

화엄늪으로 가는 길에 많은 표지판이 보인다. 대부분 3월의 천성산은 습지보호지역이니 등산객들이 조심해달라는 문구이다. 

 

 

여기가 화엄늪, 안타깝게도 억새도 이젠 다 말라버렸다. 햇살에 반짝이는 억새도 없고, 그저 찬바람만 불어대는 메마르고 황량한 모습, 안타깝다. 여기 화엄늪에는 자주땅귀개, 끈끈이주걱,도룡뇽, 산골조개, 억새, 진퍼리새, 담비 삵이 서식하고 있다. 화엄늪은 몇 번 와봤지만 억새 빼고는 본게 없다. 아쉽다. 그래서 다시 올 것이다. 

 

 

화엄늪에서 바라본 양산시, 오늘도 미세먼지가 장난 아니다. 그나마 하늘이 맑아서 속이 탁트이는 그런 풍경을 기대했는데 도시는 미세먼지에 덮힌  어중충한 색이다. 산을 내려오니 그제야 진달래가 보인다. 그런데 진달래와 철쭉 그리고 산철쭉은 생긴 것도 비슷해서 구별하기가 쉽지 않다. 굳이 구별하고자 한다면 마른 나무에 꽃만 잔뜩 피어 있다면 진달래, 초록잎과 꽃이 동시에 있다면 산철쭉, 철쭉이다. 진달래가 먼저 피고 그 다음 철쭉이 핀다. 이 구별법으로 저 위에 있는 사진은 진달래다. ㅎㅎ 그리고 철쭉이 피면 다시 오라는 듯 도마뱀 한 마리가 내려가는 나를 배웅해줬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