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0
Total
4,661,064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울산 서생초등학교 교정에는 150년 된 노거수가 있다 본문

박기자 취재수첩

울산 서생초등학교 교정에는 150년 된 노거수가 있다

레몬박기자 2019. 11. 22. 16:39

반응형


가을 하늘이 유난히 맑은 날 울산에 있는 서생초등학교에 갔다. 

학예제를 대신하여 해품세예술축제를 한다기에 간절곶도 들를 겸 찾았다. 

여느 초등학교와 다름없이 아담하고 예쁜 교정, 

가을 햇살에 반짝이는 예쁜 교정을 담았다. 



학교로 가는 길.. 학교 담벼락은 밝은 색으로 단장되어 있고, 

정문 앞에는 오래된 문방구, 그리고 그 옆으로는 우체국이 있다. 



우리나라 초등학교 정문은 다 이렇게 되어 있다. 

좀 개성이 있으면 좋으련만 .. 해품세 예술축제 프래카드가 햇살에 반짝인다. 



정문을 들어서면 가장 먼저 보이는 건물 체육관이다. 



운동장에 서서 왼쪽을 보면 서생면사무소가 보이고



학교 교정은 단정하고 아담하게 잘 꾸며져 있다. 

파란 가을하늘과 참 잘 어울리는 경치다. 



학교 앞 정원에는 무려 150년 된 노송이 있다.  

노송 이름을 노거수라고 하는데, 왜 이렇게 지었는지는 모르겠다. 

이 학교의 역사가 얼마나 오래되었는지 이 노거송이 산증인이라 하겠다. 

실재 서생초등학교는 1924년에 '서생공립보통학교'로 개교되었는데, 5년 후면 100년의 역사를 자랑한다.  



학교 뒷편으로 돌아가면 또 하나의 작은 건물이 있는데 식당이다. 

밥짓는 냄새와 일하는 직원들의 소리가 경쾌하게 들려온다. 



아마 이 식당 건물이 원래 서생초등학교 건물이 아니었을까 추측해본다. 



학교 뒷편에는 병설유치원과 놀이터가 있고, 주차장도 널찍하게 자리하고 있다. 



정원에는 숨겨진 것들이 참 많다. 책 읽는 동상도 있고, 여러 동물들의 흉상도 있다. 



서생면사무소에서 내려다본 서생초등학교.. 학교가 마을 풍경과 참 잘 어울린다. 

난 개인적으로 아이들이 이런 시골학교에서 공부하기를 추천한다. 대도시에 있는 학교보다 시골학교가 유익한 점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먼저 정부지원을 상대적으로 많이 받다보니 여러 행사를 풍성하게 할 수 있고, 공부하는데 비용이 많이 들지 않는다. 서생초등학교만 해도 수학여행 경비를 전액 학교가 부담할 정도이다. 그리고 대도시처럼 아이들을 공부에 목메게 하지 않는다. 물론 공부야 나름 열심히 하겠지만 그만큼 또 잘 논다. 잘 놀 수 있는 환경이 되어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도 여기서 공부하는 아이들이 더 행복하고, 또 자신의 꿈을 잘 찾아가길 기대한다.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