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37
Total
4,725,466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거제도 지심도 동백꽃 원시림이 잘 보존된 섬 여행기 본문

국내여행

거제도 지심도 동백꽃 원시림이 잘 보존된 섬 여행기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21. 5. 16. 20:41

반응형

거제도에 많은 섬 중 3월말까지는 꼭 가봐야 할 섬이 바로 지심도다. 

지심도는 동백섬이라고 할만큼 섬에 동백꽃이 많고, 또 동백꽃 집단지가 원시적으로 가장 잘 보존된 섬이다. 

동백꽃이 활짝 폈을 때 지심도에 가면 붉게 물든 동백꽃 천지를 경험하게 되는데 

아쉽게도 올해 그 시기를 놓쳐버렸다. 

 

지심도 선착장 
지심도로 들어가는 도선 
배편이 자주 있어서 그리 오래 기다리진 않았다. 그만큼 찾는 관광객이 많다는 것. 
지심도로 가는 도선 내부, 봄부터 이 배는 항상 만원이다. 
2009년부터 이 운임이었는데, 지금은 또 달라졌을지 모르겠다. 이 사진 찍은 것도 5년 전이니 .. 
드디어 지심도에 도착했다. 

지심도(只心島)는 하늘에서 내려다보면 섬의 생긴 모양이 마음 심(心)자를 닮았다 하여 지심도(只心島)라고 불리우고 있다. 남해안섬들 중 어느 곳보다 동백나무의 묘목수나 수령이 압도적이어서 '동백섬'이란 이름이 여타 섬들보다 훨씬 잘 어울리는 섬이다. 

 

지심도에는 옛날 일본군의 포부대진지가 고스란히 보존되어 있다. 

푸른 초원지대도 있는데 여기 전망이 정말 좋다. 

가만히 앉아서 가지고 온 차 한잔 마시며 바다를 보고 있을라치면 마음이 비워지는 체험을 하게 된다. 

지심도 동백숲을 둘러보면 현재 국내에서 원시상태가 가장 잘 유지되어온 곳으로 알려져 있다.

숲으로 들어하면 한낮에도 어두컴컴하게 그늘진 동백숲동굴로 이어지고,

11월부터 이듬해 4월까지 피고 지는 동백꽃의 특성 때문에 숲길을 걸을 때 마다

바닥에 촘촘히 떨어진 붉은 꽃을 일부러 피해가기도 힘들 정도로 동백꽃이 무성하다.

 

섬을 둘러보는 데는 한 시간 정도  걸린다. 

 

그런데 그렇게 바쁘게 걸어다닐 건 뭐람. 

시간을 내어 섬에 왔으면 그 섬을 천천히 즐기며 섬과 물아일체를 경험해 보는 것이 더 좋지 않겠는가? 

섬에 부는 바람도 느껴보고, 파도소리 그리고 짠내 나는 바닷내음도 느껴보고 

조용히 망망대해를 바라보며 마음도 비워보고 .. 

그렇게 이름처럼 지심도에서 자신의 마음을 비우고 또 내 그 마음을 보는 시간을 가졌다.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