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55
Total
4,754,628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지리산 팔랑마을 200년 된 억새집에서 파전 안주에 동동주 한잔 본문

국내여행

지리산 팔랑마을 200년 된 억새집에서 파전 안주에 동동주 한잔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21. 7. 27. 15:34

반응형

전남구례에서 노고단을 넘어 전북남원으로~

사실 이번여행의 가장 큰목적은 팔랑마을(고사리마을)에 200년 된 억새집을 보러가는거였습니다.

여러 방송에서 억새집이 200년 되었다고 해서 정말 궁금하더라구요.  

 

드뎌 팔랑마을 입구 
이 마을에 200년 된 억새집이 있답니다. 
드디어 도착한 억새집 

 

지금 김채옥 어르신이 살고 있는 이 억새집은 원래 시댁의 작은아버님이 살 던 집이었다고 합니다.

이 집을 구입해서 쓰러져가던 구식 한옥을 뼈대만 남긴 채, 찹쌀과 느릅나무 껍질 삶은 물을 섞은 황토로 벽을 바르고, ‘억새를 이어 지붕에 얹었습니다. 

 

할머니가 다시 팔랑마을로 온 것이 2005년 경이라고 하니 이 억새집은 200년이 아니라 20년도 채 안된 것이라 봐야겠죠. 하지만 원래 있던 오래된 집 뼈대를 그대로 살려 리모델링 한 것이니 집 자체만 하면 200년 정도 되었을 것이라고 볼 수 있겠습니다. 

 

처음엔 지붕 재료로 무엇을 할까 고민이 많았는데,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옛날 식 억새가 좋겠다고 단순히 생각한 것이

이렇게까지 유명세를 탈 줄 몰랐다고 합니다.

 

 

그저 사진으로만 봐도 무릉도원이 따로 없습니다. 
팔랑마을 억새집주인 김채옥 어머님과 함께 한 컷 

 

김채옥 어머님은 18살에 이곳 팔랑마을로 시집을 왔다고 합니다. 

그런데 자녀 교육을 위해 이곳을 떠났다가 자녀들이 다 자란 후에 다시 이곳으로 돌아온 것이죠. 

처음에 이곳에 와서는 고사리를 심었고, 그 수입으로 지금 이 집을 구입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곳에 유명 연예인들이 많이 찾아왔다고 한다.  
겨울에는 따뜻하고 여름에는 시원한 억새집 
보기만 해도 정겨운 억새 원두막 
김채옥 어머니께서 직접 빚은 동동주에 얇게 잘 구운 파전 정말 환상의 궁합이다. 
그리고 정성껏 담은 식혜도 아낌 없이 주신다. 엄청 달고 시원하다. 
아름답고 시원한 지리산의 여름풍경 

 

김채옥어머님과 이런저런 얘기를 나누다 보니 시간이 어떻게 가는 지 모르겠습니다. 

어머님께서 배우 최불암선생님도 그리고 자연 사나이 윤택이 등 많은 연예인들도 왔다갔다며 자랑하십니다.  

 

직접담은 동동주에 전한장 구워달라고해서 맛보고 있으니

부산서 와줘서 고맙다고 식혜 한병도 아낌없이 내어주십니다. 

 

김채옥어머님 고맙습니다~

오래오래 건강하세요^^

 

by 김성만 ( 여행가, 삼성화재 보험설계사)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