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양산 황산공원 연꽃 단지 연꽃 촬영엔 좀 늦은 감이 있지만 본문

국내여행

양산 황산공원 연꽃 단지 연꽃 촬영엔 좀 늦은 감이 있지만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21. 8. 20. 20:25

반응형

연꽃엔 신묘한 매력이 있다.

사진을 찍어보면 연꽃엔 자연발광의 느낌이 난다. 

연꽃잎에서도 느껴지고 또 연꽃 속 연근이 노란 빛을 발할 때는 연꽃 안에 불을 피워놓은 느낌이 난다.  

그래서 조금만 보정을 하면 마치 연등을 밝힌 것 같은 그런 느낌을 주기에 

사진사들은 매년 연꽃을 찍고 또 찍어댄다. 

찍을 때마다 새로운 느낌, 신비한 매력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양산_황산공원_연꽃단지

 

안타깝게도 기자는 4년 정도 연꽃 촬영을 하지 못했다. 

이상하게 타이밍을 놓쳐버린다. 

그래서 올해는 꼭 찍자고 결심하고 길을 나섰건만 연꽃 단지에 도착하니 폭우가 쏟아진다. 

 

 

그런데 한가지 반가운 소식이 들린다. 

기자가 살고 있는 양산에도 연꽃 단지가 있다는 것이다. 

통도사에 가면 있기는 하지만 거긴 촬영하기 참 어려운 지형이다. 

그런데 통도사보다 더 가까운 황산공원에 있다는 소리에 바로 달려가봤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여긴 연꽃철이 조금 지나고 있다. 

지난 주간에만 와도 어느 정도 괜찮았을 것 같은데 

오늘은 영 황량하기 짝이 없다. 

 

#연근

 

그리고 촬영시간대도 잘못 맞췄다. 

오전이나 늦은 오후가 좋다. 빛의 세기도 그렇고 명암 차이를 통해 연꽃의 빛깔을 살릴 수 있고 

또 물에 비친 반영을 찍을 수도 있다. 

하지만 정오엔 그런 걸 할 수가 없다. 

그냥 올해는 연꽃을 찍는 것으로 만족하자 .. 

 

 

날씨는 왜 이리 좋은지 .. 덥다. 아직은 여름이라는 것이 실감난다. 

 

그래도 이런 사진 한 장은 건졌다. 위 사진처럼 연꽃이 마치 자체 발광하는 듯하지 않는가? 
연꽃의 꽃잎은 결이 참 곱다. 이런 꽃 안에 노란 연근이 빛을 내면 마치 연꽃 속에 불을 피워놓은 것 같은 느낌을 준다. 

 

오리 한 마리가 배가 고팠는지 연꽃 사이를 누비며 먹이를 찾는다. 

그나마 이녀석이 분주하게 움직여줘서 무료함을 조금은 달랠 수 있었다. 

아쉽다. 정말 많이 아쉽다. 

황산공원에 이렇게 너른 연꽃단지가 있는 줄 미리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을 ..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