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89
Total
4,766,109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너무 많은 아쉬움을 남기고 떠난 미국요세미티 국립공원 본문

외국여행

너무 많은 아쉬움을 남기고 떠난 미국요세미티 국립공원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4. 11. 19. 07:19

반응형

패키지로 미 서부 여행을 하던 중 가장 큰 아쉬움을 남긴 것은 바로 요세미티 국립공원이다. 새벽에 출발하여 몇 시간을 달렸는데, 도착해서는 겨우 한 시간 남짓 이 아름다운 곳을 거닐다 출발해야 했다. 산 정상으로 넘어오는 길에 본 풍경에 입이 딱 벌어졌고, 잘 보존된 메타세콰이어 숲은 내 눈을 아찔하게 만들었다.




요세미티국립공원_메타쉐콰이어메타쉐콰이어 나무로 숲을 이루고 있는 요세미티국립공원의 위용



이곳에서 가장 유명한 곳이 바로 면사포 폭포라고 한다. 이 폭포는 도리어 수량이 적을 때 더 빛을 발한다고 하는데 내리는 물량이 적으면 마치 바람에 여인의 면사포가 날리듯 아름다운 풍경을 연출한다는 것이다. 우린 이 면사포 폭포만 보고 이곳을 나왔다.




 

면사포폭포_요세미티국립공원폭포의 줄기가 참 가늘게 보인다. 하지만 이건 절벽이 너무 높아서 보이는 착시현상




 

면사포폭포_요세미티국립공원 면사포 폭포를 가는길, 역시 메타쉐카이어 나무가 숲을 이루고 있다.

 




면사포폭포 이제 다왔다. 그런 폭포 소리가 생각보다 웅장하게 들린다.





면사포폭포2폭포 아래, 이 폭포가 면사포 폭포라고 이름 붙여진 것은 바로 이런 모습 때문일 것이다.




최소한 세 시간만 더 주었더라면 이곳 계곡에 발을 담그며 더위를 잊어보기도 하고, 나무 그늘에서 잠시 쉬어갈 수도 있었을 것이다. 여행이란 보기만 하는 것이 아니라 즐기는 것이어야 하는데 그저 보고만 왔다. 다시 한 번 이곳에 가고 싶다. 여기서 텐트 치고 하루 잠을 청하고도 싶다. 밤이면 빼곡한 저 숲 사이로 하늘의 별이 총총 쏟아질 것 같다. 그 숲의 냄새에 취하고 싶고, 그 바람에 내 몸을 맡겨 자연과 완전 하나가 되어 그렇게 새벽을 맞고 싶다. 이 숲으로 비추는 태양은 어떻게 떠오를까?

 

 




요세미티국립공원1여기서 하루밤을 보내고 싶었다. 숲에서 나는 시원한 공기와 향기 그리고 소리와 손에 만져지는 느낌. 숲을 돌아다니며 자연인이 되고 싶었다.



한 가지 더 아쉬운 건 저 폭포 아래까지 가보질 못했다는 것이다. 갈 수 있었는데 뭔지 모르게 내 발을 붙잡았다. 여긴 없는 사진이지만 다른 사진에 보면 폭포 아래 넓은 돌 위에 누워 잠을 청하는 이도 있다. 나도 그러고 싶었다. 발을 담그고 몸을 담그는 이도 있었다. 나도 그러고 싶었다. 그 체취와 느낌을 내 몸에 간직하고 싶었다.

 

그런데 지금 내게 남아 있는 것은 부러움의 시선으로 사진에 담은 것 외에 그렇게 하지 못한 아쉬움만 가득한 것이다. 여행은 그렇게 아쉬움을 남기기에 다시 가고 싶어하는 것인가?

 

 *이글은 2014.11.19.에 수정 UPDATE 되었습니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1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