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급발진 신고건수 최고 많은 차는 현대 소나타 본문

오늘의 이슈

급발진 신고건수 최고 많은 차는 현대 소나타

레몬박기자 2014. 11. 18. 23:39

728x90
반응형

 

최근 5년 동안 국내에서 자동차 급발진이 의심돼 접수된 신고가 모두 417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새누리당 김태원 의원이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급발진 신고건수는 2010년 28건, 2011년 34건, 2012년 136건, 지난해 139건 등 해마다 늘고 있다.

 

제조사별로는 현대자동차가 176건으로 가장 많았고, 기아자동차(69건) 르노삼성자동차(61건) 한국GM(32건) 쌍용자동차(26건) 순이었다. 차종별로는 쏘나타LPG가 41건으로 최다를 기록했다. 이어 SM5 LPG와 그랜저가 각각 22건, SM3와 SM5가 각각 18건으로 뒤를 이었다. 쏘렌토와 아반떼는 각각 15건이 신고 됐다.

 

  

 

고속도로 남해고속도로, 질주하는 자동차들

 

주차장 가을 햇살에 반짝이는 억새와 주차장에 주차된 자동차들

 

수입차 가운데는 BMW가 15건으로 가장 많았고, 도요타(12건) 벤츠(9건) 순으로 나타났다. 연료별로는 휘발유가 203건(48.7%)을 차지했고, 경유와 LPG가 각각 102건으로 24.5%씩을 점유했다.

 

이렇게 많은 급발진 현상이 있는데 자동차 회사들은 운전 미숙이라고 변명한다. 현상은 있지만 차량결함은 아니라는 것이다. 언제까지 소비자들의 불안을 자동차 회사와 정부가 외면할까?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