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10
Total
4,788,110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김연아와 빙상영웅들에게 빙산연맹은 왜 삥을 뜯었을까? 본문

황당뉴스

김연아와 빙상영웅들에게 빙산연맹은 왜 삥을 뜯었을까?

레몬박기자 2015. 9. 30. 21:34

반응형

대한빙상연맹이 국가대표 선수들이 받은 포상금에 대해 초과 징수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회선 새누리당 의원은 김연아, 이상화 등 지난해 소치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선수들이 더 낸 세금이 1억4000만원에 달한다고 주장했다.

 

2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국감에서 딱 걸린 빙상연맹’이라는 제목으로 지난 21일 열린 국정감사 현장 영상이 캡처돼 퍼져나갔다.

 

 

국감에서 딱걸린

 

 

당시 김회선 새누리당 의원은 “작년에 동계올림픽 피겨 은메달리스트인 김연아 선수는 포상금 3000만원을 받았다”며 “빙상연맹은 대한체육회의 재원인 30%, 즉 900만원에 대해서만 징수를 해야 하는데 포상금 3000만원 전체에 대해서 원천징수 했다”고 설명했다.  현재 국가대표 선수들이 받는 포상금은 정부가 보조하는 포상금과 대한체육회에서 모금한 포상금을 합친 것이다. 그중 정부가 보조하는 포상금은 비과세다.

 

김 의원은 스피드 스케이팅의 이상화 선수가 금메달을 따고 받은 6000만원의 포상금에 대해서도 빙상연맹 측이 전체 금액을 원천징수를 했다며 “빙상연맹만 해도 소치올림픽 참가 선수들에게 1억4000만원이나 초과 징수를 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대한루지연맹은 지난해 7월 원천징수를 했는데 우리가 조사를 시작하니 올해 8월에 납부를 했다. 과연 이 원천징수한 돈이 세무서에 제대로 들어가고 있는 의심을 갖고 있다. 협조를 안 해줘서 확인이 안 되고 있다”며 대한체육회의 조사를 당부했다.

 

이에 빙상연맹 측은 국민일보에 “포상금 중 국가 보조금을 국가가 직접 지급을 하면 비과세지만, 국가가 다른 단체를 경유해 지급하면 지급하는 단체는 원천징수하도록 되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원천징수한 세금은 당연히 납부 기한내에 세무서에 납부했다”고 덧붙였다.

 





by 레몬박기자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