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35
Total
4,645,418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세월호특검 무산 또다시 유가족 울리는 대통령의 거짓말 본문

오늘의 이슈

세월호특검 무산 또다시 유가족 울리는 대통령의 거짓말

레몬박기자 2016. 3. 14. 21:31

끝내 무산된 세월호 특검, 여야의 합의 대통령의 약속도 무시하는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  

 

 

세월호 특검이 끝내 무산됐다. 2월 임시국회가 10일로 종료되면서 세월호 참사 특별검사 수사가 19대 국회에서 사실상 물건너간 것이다. (관련기사->http://www.mediatoday.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28582)

 

세월호 특검은 2014년 5월 박근혜 대통령이 세월호 유족들과 만나 “검경수사 외에 특검도 해야 한다”고 세월호특별법과 함께 공개 약속한 사항이었다.이렇게 대통령이 세월호 유가족들에게 국민 앞에서 한 약속을 헌신짝처럼 버린 것이다.

 

 

 

세월호특조위_일인시위

 

 

국회법제사법위원회에서 세월호 특검요청안 표결처리 중 산회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법사위)는 2일 밤 전체회의에서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제출한 ‘4·16세월호참사 초기 구조구난 작업의 적정성에 대한 진상규명 사건의 특별검사 수사를 위한 국회 의결 요청안’(특검요청안)을 논의하기로 했으나 테러방지법과 선거법 등의 본회의 표결 처리 와중에 산회됐다. 특검요청안이 법사위 처리 뒤 본회의에서 의결되면 상설특별검사법에 따라 특검이 설치되는데, 현재 본회의가 잡혀 있지 않아 이번 회기에는 사실상 힘들어졌다.

 

 

 

 

세월호 특검법 여야 합의 대통령의 약속도 무시한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

 

세월호 특검법을 내놓자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지난 2일(2016.3) 세월호특검법을 “받을 수 없다.. 야당이 세월호특검법을 이유로 선거법을 처리하지 않으면 국민들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끊임없이 야당의 일방적인 요구와 주장에 끌려다닐 수 없다"는 도저히 이해가 가지 않는 궤변을 늘어놓았다. 

 

 

세월호 특검이 대통령의 약속에 이어 여야 합의로 처리된 것이었고, 새누리당 역시 “(국회에)특검안이 넘어오면 지체없이 처리하겠다”고 해놓고선 이렇게 말을 뒤집었다. 원 원내대표에겐 여야의 합의도, 대통령의 약속도 안중에 없는 모양이다.

 

 

 

 

세월호 특조위 활동도 가로 막은 정부와 여당 

-예산 늑장편성, 쏟아지는 막말 퍼레이드  그리고 비밀문건 작성  

 


정부여당의 태도가 돌변한 건 특검에 대한 입장만이 아니었다.

국민여론에 밀려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조위를 출범시켰지만, 출범 직후부터 특조위 활동 전반에 대한 방해와 여론몰이가 시작됐다.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의 활동을 위한 특별법이 2015년 1월 시행되었지만 정부는 그로부터 8개월이 지난 후에야 예산을 내놓았으며, 이 조차도 진상규명 관련 예산을 대폭 삭감한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특조위 출범후 여당 의원들은 특조위를 무력화하기 위해 막말을 쏟아냈다.

지난해초 특조위를 “세금도둑”이라고 비난했던 김재원 새누리당 의원은 한달여 뒤 청와대 정무특보로 내정됐다.

 

해양수산부는 김영석 장관 내정자(차관)의 청문회를 앞두고 특조위 활동에 대한 대응 시나리오와 불법 개입 내용을 담은 비밀문건을 작성했다. 이 문건은 세월호 참사 발생 당시의 청와대 활동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경우 여당 추천위원들의 사퇴안과 여론몰이를 위한 시나리오를 담고 있었다.

 

 

내년 특조위 예산 편성 안하고, 자격 잃은 위원 재추천하기, 도 넘은 여당의 작태

 

특조위의 활동 기간 역시 당초 1년6개월이라는 기간에서 크게 축소될 예정이다.

정부는 올해 6월까지만 특조위 예산을 배정했고 더이상의 예산 책정은 없다는 입장이다.

정부의 예산 배정이 지난해 8월에야 이뤄졌지만, 정부는 세월호특별법 시행일인 1월을 기준으로 특조위 활동시점을 올해 6월까지라고 못박고 있다. 빨라도 7월말에야 선체가 인양될 예정인데, 특조위는 진상규명의 가장 중요한 열쇠가 되는 선체조사조차 하지 못하고 보고서 작성에 들어가야 할 처지다.

 

 

 

그리고 새누리당은 최근 공석 상태인 특조위 상임위원에 이미 위원 자격을 상실한 바 있는 황전원씨를 다시 추천했다.

그는 특조위 비상임위원으로 있다가 지난해말 총선 출마를 위해 새누리당에 입당, 위원 자격을 상실했는데 경남 김해을 예비후보로 등록 뒤 공천까지는 가지 못했다. 황씨는 해수부 비밀 문건이 폭로된 지난해 11월엔 다른 여당 추천위원들과 문건 내용대로 청와대 관련 조사시 여당 위원들이 전원 총사퇴하겠다는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이에 장훈 416가족협의회 진상조사분과장은 “국회의원 하겠다고 나가선 공천을 못 받으니 다시 들어온다니 특조위를 놀이터쯤으로 여기는 것 아니냐“며 ”특조위 진상규명을 방해하던 사람이 특조위에 돌아와서 할 일은 자명하다.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리고  유경근 416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특별법 개정안 처리를 안하고 특조위 활동을 그냥 마무리 지으려는 것 같다. 애초 특조위를 만들었던 취지를 무시하고 특조위를 저렇게 만든 사람들이 누군지 반드시 따져봐야 한다”고 정부와 여당의 작태에 분통을 터트렸다. 

 

 




by 레몬박기자

(☞클릭) 레몬박기자의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