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경남도지사 여론조사 지지율 어떻게 달라지고 있나? 본문

오늘의 이슈

경남도지사 여론조사 지지율 어떻게 달라지고 있나?

레몬박기자 2018. 5. 3. 22:50

728x90
반응형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수도권만큼 관심이 뜨거운 곳이 바로 부산 경남지역일 것이다. 

불과 일주일 전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후보와 자유한국당의 김태호 후보의 격차는 불과 12% 정도였다. 

김경수 후보는 당시 드루킹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으나, 실제 여론 조사에서는 드루킹 여파가 거의 없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먼저 4월 17일 여론조사결과를 살펴보자. 




그런데 남북 정상회담이 끝난 후 둘 간의 격차는 더 많이 벌어졌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예비후보의 지지율은 급등한 반면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의 정상회담 폄훼 발언의 영향으로 김태호 예비후보의 지지율은 급락하면서 두 후보 간 격차가 더 벌어진 것이다. 


MBC 경남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1, 2일 경남지역 성인 824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3일 발표한 경남도지사 여론조사(95%신뢰수준 ±3.4%포인트·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결과를 보면, 민주당 김경수 예비후보는 58.3%의 지지를 얻어 28.2%에 그친 한국당 김태호 후보를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바른미래당 김유근 예비후보는 3.8%에 그쳤다. 






‘댓글 조작 의혹’사건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남북 정상회담에 따른 평화 모드 조성의 영향으로 김경수 예비후보의 지지율은 지난 2차 조사(4월 24, 25일) 때에 비해 8.7%포인트 상승했다. 반면 분위기를 타던 한국당 김태호 예비후보는 이번 정상회담과 관련해 홍 대표와 ‘거리두기’에 나섰음에도 불구하고 지난 조사 때보다 8.0%포인트 하락했다.


한편 김경수 의원이 경찰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둔 이날 예비후보로 등록했고 김태호 예비후보도 선거사무소를 열면서 경남도지사 선거의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