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0
Total
4,661,064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양산 황산공원 낙동강을 따라 마음정원에서 내 마음의 뜰을 발견하다 본문

국내여행

양산 황산공원 낙동강을 따라 마음정원에서 내 마음의 뜰을 발견하다

레몬박기자 2020. 10. 23. 16:16

반응형

양산에는 자전거길이 잘 정비되어 있다. 

삽량천을 따라 낙동강을 향해 내려오다 거기서 또 길을 따라 내려가면 부산 다대포에 이른다. 

봄 가을에 자전거를 타고 여행을 할 때 꼭 들러야 할 곳이 바로 양산 황산공원이다. 

오늘은 양산 황산공원으로 가을 여행을 떠나보자. 

(사실 이 사진을 찍은 때는 올해 2020년 봄이지만 가을 하늘처럼 청명한 날이었다.)  

 

양산에서 부산으로 가는 국도를 따라 쭉 가다보면 호포역이 보일 때쯤 거기서 물금방향으로 우회전하면 황산공원 주차장이 나온다. 

 

공원 주차장에 차를 두고 낙동강을 보며 걸어가면 이렇게 강변으로 아름다운 공원이 나타난다. 
여느 강이든 다리는 있기 마련, 저 다리를 따라 쭉 가면 낙동강 강바람을 맞으며 시원한 경
역시 이곳은 자전거를 타야 제맛인듯..
아이들 놀이터가 있는 아이뜨락 

저 동굴로 들어가면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놀이 공간이 있다. 

 

오랜 세월을 이곳에서 버텨온 팽나무 

그런데 태풍으로 인해 부러지고 넘어지고 .. 그런 상흔에도 그 자리를 꿋꿋하게 지키고 있다. 

 

낙동강변으로 가면 강태공들이 줄지어 낚시를 한다. 

 

마음정원 살펴보기 

그리고 좀 더 위쪽으로 올라가면 마음정원이 있다. 

 

마음정원은 미로 형태의 숲길로 만들어져 있다. 

세 그루의 나무가 있는 위 사진이 마음정원의 중심을 이루고 있고

가는 길 곳곳에 벤치가 놓여 있어 생각도 하고 쉬기도 할 수 있다. 

 

황산공원으로 들어오는 도로.. 이 길을 따라가 가면 물금역이 나오고, 또 그 옆으로 경부선 철도가 따라 간다. 

이곳에서 좀 기다리면 여러 종류의 기차가 지나간다. 기차 촬영에는 참 좋은 포인트다. 

 

여기 황산공원에 있는 유일한 매점이다. 

각종 음료와 아이스크림 그리고 어묵도 파는데 맛이 꽤 괜찮다. 

배가 고프다면 여기 다리 밑 그늘에 앉아 컵라면 하나 끓여 먹는 것도 별미일터..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