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00
Total
4,765,237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천성산 편백나무 숲 피톤치드향 맡으며 힐링하기 본문

국내여행

천성산 편백나무 숲 피톤치드향 맡으며 힐링하기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21. 8. 9. 20:16

반응형

천성산 홍룡폭포 주차장에 차를 대놓고 

그 뒷길로 쭉 올라가면 천성산 원효암이 나오는 산길이 있다. 

산행이 편한 사람들에겐 그리 험한 곳이 아니지만 간혹 산을 오르는 이라면 정말 숨이 머리끝까지 차오르는 경험을 할 수 있다. 기자도 여길 첨 올랐을 때 정말 죽을만큼 힘들었다. 오르다가 몇 번을 쉬었는지 모른다. 

그런데 몇 번 반복하다 보니 산길이 낯이 익고 또 몸에 힘이 생겼는지 그렇게 어렵지 않게 오를 수 있었다. 

난 자주 이 길을 오른다. 올라도 끝까지 오르지 않고 중간에서 내려온다. 

왜냐하면 이 산길을 20분 정도 올라가면 아주 울창한 편백나무 숲이 나오는데 

거기서 피톤치드 향을 맡으며 멍때리는 것이 너무 좋기 때문이다. 

 

 

천성산에 이런 편백나무 숲이 있는 지 양산사람들도 잘 모른다. 

 

 

내가 자주 머무는 편백나무 숲, 곧게 쭉 뻗은 편백나무 사이로 봄 햇살이 지나간다. 

 

 

이 숲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일.. 바로 나무 위로 하늘을 보는 것이다. 

그러면 정말 멋진 풍경이 눈 앞에 펼쳐진다. 

 

 

편백나무 숲에 들어가면 난 아무 것도 아니한다. 

아니다. 열심히 하는 것이 있다. 바로 숨쉬기 .. 큰 호흡을 한 10분 정도 한다. 

들숨과 날숨이 반복하는 동안 내 폐가 아주 깨끗해지는 느낌이 든다. 

그리고 편백나무 아래 자리 깔고 나무에 기대에 아무 생각하지 않고 잠들기 

그리고 숲에 눈을 꽂고 아무 생각 없이 멍 때리기 .. 

그렇게 한 시간 정도를 있다보면 어느 새 내 마음이 시원해진다. 

마치 여기 편백나무 숲을 휘감고 있는 피톤치드향이 내 몸과 마음에 가득찬 것처럼 ..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