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양산 통도사 맛집 진부령 황태구이 손님 접대에 그만인 이유 본문

맛집 멋집 유명한집

양산 통도사 맛집 진부령 황태구이 손님 접대에 그만인 이유

레몬박기자 2022. 5. 25. 11:03

728x90
반응형

양산 통도사에서 삼남면으로 넘어가는 고갯길에 진부령 황태구이라고 있다. 

언덜 길 가에 있는데 여길 수없이 지나가보면서도 이런 식당이 있는 줄은 몰랐다. 

아마 황태구이에 대한 관심이 없어서 그런 것일게다. 

그런데 모처럼 만난 친구가 아주 괜찮은 집이 있다면 여기로 우릴 데려왔다. 

황태구이라 .. 반찬으로야 자주 먹었지만 이걸 주식으로 먹어보는 건 첨인 것 같다. 

 

 

 

진부령 황태구이

 

입구를 들어서면 꽤 널찍한 주차장이 손님을 반긴다. 

 

 

 

메뉴판을 보니 황태를 주로 하는 요리도 꽤 많다. 

우리 일행은 총 3명, 황태찜과 황태구이를 주문했다. 

조금 기다리니 한 상 가득하게 나온다.  

 

 

황태구이는 자주 먹어본 음식이지만 황태찜은 첨이다. 

맛은 어떨까? 예전에 먹어본 대구 뽈찜을 연상하며 그 맛이지 않을까 했다. 

 

 

황태찜

 

황태찜은 맛이 좀 특이하다. 

해물찜과 비슷하면서 황태 특유의 맛이 더해져서 담백한 느낌.. 내 입에 딱 맞다. 

 

 

황태구이

 

그리고 황태구이를 먹어볼 차례 

양념 색깔부터 입에 침을 고이게 한다. 

숯불에 구운 것 같은 느낌.. 오~~ 절로 감탄이 나온다.  

 

 

 

그리고 사이드메뉴로 이것 저것 많이 나오는데 모두가 다 맛있다. 

 

시래기된장무침?

 

삶은 시래기를 된장에 무친 거. 이거 이름이 뭐지? 

옛날 할머니가 해주시던 그 맛이 난다. 

완전 밥도둑이다. 

 

 

 

 

우리 여기로 데려온 친구 하는 말이 손님 대접할 때 꼭 여기 온다고 

손님 대접하기로 여기만한 곳이 없다고 한다. 

그 말에 우리 모두 고개를 끄덕끄덕.. 인정한다.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