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미국여행, 워싱턴에 있는 한국 자취 한국전참전용사기념비 본문

외국여행

미국여행, 워싱턴에 있는 한국 자취 한국전참전용사기념비

레몬박기자 2011. 1. 21. 05:30

728x90
반응형


워싱턴에 도착하니 가이드가 한국사람이면 꼭 들러야 하는 곳이 있다며 도착한 곳이 바로 한국전참전용사 기념비가 있는 공원이었습니다. 이 기념물은 1995년 7월 27일, 한국 대통령 김영삼의 방미에 맞춰, 미국 대통령 클린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막되었다고 하네요. 다분히 외교정치적인 이유로 만들어진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약 10만 9270㎡의 부지에 마련된 이 기념물은 성조기·벽화·조상(彫像)·비명석판(碑銘石板)·회고의 연못·유엔 산책로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조형물의 핵심은 군인들의 조상과 벽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V자형으로 늘어선 실물크기보다 약간 큰 19명의 군인상은, 육군·해군·해병·공군으로 백인·흑인·히스패닉계 미국인 등 인종별로 다양하게 구성하였습니다. 이것은 한국전에 참전했던 당시 제25보병사단 출신 인사들이 1985년 기념비 건립을 위한 모임을 만들어, 미국 의회의 전쟁기념물위원회(ABMC)의 승인을 받아, 1992년 기공식을 갖고 이듬해 4월 공사에 착공한 것인데, 실제 총공사기금 1,800만 달러 중 500만 달러는 한국 대기업들의 현지법인들이 갹출한 것이라고 합니다. 










미국이 직접 전쟁을 벌이거나 참여한 것 중에서 그래도 세계평화에 기여했다고 스스로도 말할 수 있는 성공한 전쟁이 바로 한국전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전쟁 후 한국의 입장에서는 생명의 은인과 같고 또 혈맹이라는 이미지까지 갖추어져서 아마 미국이 치른 전쟁 중 독립전쟁을 제외하고 유일하게 성공한 전쟁이라고도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인지 한국전쟁에 관한 미국인의 애정은 상당히 각별함을 알 수 있습니다.  










한 가지 바람이 있다면 이제 우리 한국은 세계 유일의 분단국, 전쟁으로 피폐한 그런 나라가 아니라, G20 의장국으로서 선진국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세계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는 그런 나라로 인식해주었으면 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작년 여름 한 달간 미국여행을 하면서 우리나라에 대한 미국민들의 이미지가 상당히 달라졌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돌아왔습니다. 정말 제가 한국인인 것이 뿌듯하더군요. 이제 우리나라는 정치인들만 선진화되면 될 것 같습니다. ㅎㅎ


가시는 길 그냥 가지 마시고 추천 손가락 살짝 눌러주심 감솨~^^

 

반응형
3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