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27
Total
4,563,772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봄빛 향기 가득한 영주 소수서원의 풍경 본문

국내여행

봄빛 향기 가득한 영주 소수서원의 풍경

레몬박기자 2015. 5. 18. 21:21

소수서원(紹修書院)은 우리나라 최초의 사액서원으로 조선 중종 때 주세붕(周世鵬)이 백운동서원(白雲洞書院)을 창건한데서 비롯되었다. 평소 고려말 유현(儒賢)인 안향(安珦)을 흠모하던 주세붕이 풍기 군수로 부임한 이듬해인 1542년(중종37), 안향선생의 고향에 사묘를 세워 선생의 위패를 봉안 하고 다음해 1543년에는 학사를 건립하여 사원(祠院)의 체제를 갖춘 것이 백운동서원의 시초이다.

 

 

소수서원_소나무소수서원 입구에 있는 소나무밭

 

수수서원_입구 소수서원으로 들어가는 정문

 

소수서원_정자

 

 

이후 조선 명종 5년(1550년) 이황이 풍기 군수로 부임해 와서는 서원의 격을 높이고자 송(宋) 시대의 예를 언급하며 국가에서 서원에 대한 합법적인 인정과 정책적인 지원을 해줄 것을 요청, 마침내 당시의 국왕이었던 명종은 친필로 「소수 서원(紹修書院)」이라는 편액(篇額)을 서원에 하사하고 아울러 사서오경과 《성리대전》등의 서적, 노비도 내렸다.

 

 

소수서원_철쭉 철쭉이 소수서원 담벼락에 활짝 폈다. 봄빛 가득한 소수서원

 

소수서원

 

 

 

 '소수(紹修)'는 "이미 무너져버린 교학을 다시 이어 닦게 했다(旣廢之學 紹而修之)"는 데서 온 말이었다. 이것은 소위 사액서원의 시초였으며, 이로써 나라가 인정하는 사학(私學)이 되었다.

 

 

 

 

 

사액된 뒤 입학 정원도 10명에서 30명으로 늘어났으며, 또한 서원의 원생들이 배움에 충실하도록 이황은 서원에서의 학업 규칙도 정하여, 배움의 장으로서의 서원의 위치를 공고히 하는데 힘썼다. 당시 입학 자격은 초시에 합격했거나 학문에 정진하는 자들이었고, 학문에 정진하지 않고 과거 시험에만 한눈을 팔거나 미풍양속을 어기는 경우 곧바로 퇴원당했다.

 

 

 

 

 

 

 소수서원에서 공부한 유생은 4천 명에 달했으며, 그 중에는 임진왜란 때에 경상우병사로 진주성에서 전사한 김성일, 선조 때의 좌의정이었던 정탁도 있었다.

 

 

 

 

 

 


교육은 백년지대계라 하였다. 

이렇게 훌륭한 스승과 제자 그리고 배움의 터가 있었기에 조선이 5백년을 이어갈 수 있었던 것이 아닐까?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