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91
Total
4,645,474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선수들의 개별 요구 반영된 쇼트트랙 국가대표 새 유니폼 공개 본문

재밌는뉴스

선수들의 개별 요구 반영된 쇼트트랙 국가대표 새 유니폼 공개

레몬박기자 2017. 9. 18. 23:25

대한빙상경기연맹은 18일(2017.9.) 태릉 실내빙상장에서 쇼트트랙 대표팀의 새 유니폼을 공개했다. 

대표팀은 이날 푸른색 바탕에 붉은색의 호랑이 문양이 새겨진 붉은 헬멧을 쓰고, 태극기를 형상화한 유니폼(사진)을 입고 공개 훈련을 했다. 


새 유니폼을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몸통 부근에는 흰 바탕에 태극기를 형상화한 푸른색과 빨간색 문양, 어깨와 팔목 부근엔 건곤감리가 그려져 있다. 태극 문양이 좀 더 세련되어 보인다. 


그런데 후원사 마크가 지난 번과 다르다. 2012년부터 지난 시즌까지 빙상대표팀을 후원한 휠라 대신 올 시즌 새롭게 계약한 노스페이스의 빨간 마크가 선명하게 보인다. 


지난 시즌까지 휠라코리아를 통해 네덜란드 ‘스포츠컨펙스’가 제작한 유니폼을 후원받은 대표팀은 2017~2018시즌부터는 네덜란드 헌터사의 제품으로 바꾸고, 유니폼 후원 업체로 영원무역을 선정한 것이다. 이 과정에서 기존 공급업체인 휠라가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내는 등 잡음도 있었다.







이번에는 제작 과정에서 선수들의 개별적인 요구 사항이 모두 반영됐다. 

지난 6월 초 선수단의 의견을 전달해 한 차례 수정을 거친 뒤, 7월 말 대표팀이 새 유니폼을 받아 캐나다 캘거리에서 직접 입고 훈련을 했다. 이어 한 차례 추가 수정을 거친 뒤 이날 최종 유니폼이 공개됐다.




선수들은 대체로 만족스럽다는 반응이다. 

여자 대표팀의 심석희는 “키가 커서 사이즈가 큰 유니폼을 입으면 헐렁하게 남는 부분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타이트하게 해 바람의 저항을 줄여 달라고 요구했다. 괜찮다”고 말했다. 

최민정은 “기존에 입던 유니폼은 전체적으로 방탄 소재였는데 이번에는 부분 소재로 했기 때문에 좀 더 가벼워졌다”고 한다. 

2017~18시즌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1위를 차지한 임효준(21·한체대)은 "처음에 입었을 땐 몸에 착 달라붙어서 움직임이 둔하다는 느낌이 들었다. 하지만 적응을 하고 보니, 오히려 몸과 하나가 돼 편하다"고 했다. 

김선태 감독도 "새 유니폼의 가장 큰 장점은 한 몸인 것처럼 느껴지는 '일체감'이다. 선수들이 좀 더 가볍고 빠르게 탈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쇼트트랙 대표팀은 오는 28일(2017.9.)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리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에 나선다. 새 유니폼을 입고서는 처음 나서는 실전 대회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테스트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헌터사는 1차 월드컵에 전문인력을 보내 선수들의 경기복 수정 요구를 받을 경우 이를 현장에서 곧바로 반영할 계획이다. 


이번 우리나라 쇼트트랙 국가선수단의 선전을 기원합니다. 


 

by 레몬박기자

레몬박기자 오늘의 사진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