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08
Total
4,645,491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새로운 기업정신, 직원들이 신임투표로 사장 퇴출한 여행박사 본문

재밌는뉴스

새로운 기업정신, 직원들이 신임투표로 사장 퇴출한 여행박사

레몬박기자 2017. 11. 3. 16:10

소통이 되는 기업 '여행박사' 에서 일어난 신선하면서도 놀라운 사건


 

최근 아주 재밌는 소식을 하나 접했다.

한 회사에서 사장이 직원들 신임투표 결과 사장직에서 물러났다는 것이다.

바로 여행박사라는 여행업체에서 일어난 일이다.

 

여행박사라는 인터넷 여행업체에서는 직원이 사장을 투표로 바꿔버렸다.

‘SBS스페셜’에서도 소개된 신창연 대표(55)는 2013년 재신임 투표를 앞두고, 직원들에게 80%의 신임을 얻지 못하면 사장 자리를 내놓겠다고 선언해 버렸다. 직원들에게 ‘사장을 뽑을 권리’를 주었던 신 대표는 단 한 표 차이로 하루 아침에 ‘잘린 사장’ 신세가 되었다.

 

“뭐 먹고살지. 다시 투표하자고 해볼까. 대안도 없는데. 안돼. 쪽팔려.”

 

“그동안 기득원을 누렸지. 16년 했으니까, 나에게 그냥 찍어준 사람도 많았을 거야”

 

 

신 대표는 충격을 받았지만, 자신이 공언한 결정을 번복할 수 없었다.

그리고 중국 유학 길에 올랐다. 이 모습은 남탓, 직원 탓하는 회사간부들에게 시사점을 던져주었다.

3년 반이 흐른 현재, 사라졌던 신 전 대표는 TV에 장발의 노랑머리, 흰 티셔츠에 청바지 차림으로 나타나 새로운 사업구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직원이 원하지 않는 리더는 그만둬야 한다고 생각은 하지만 그것을 실행에 옮기기는 쉽지 않다.

자기 회사라고 생각하는 CEO도 많다. 신 대표의 이런 액션 하나만으로도 여행박사는 수평적 회사라는 인식이 심어졌다.

 

 

주성진주성진 대표

 


그후 사장이 된 이 회사의 주성진 대표는 대표이사로 있다가 영업팀 부서장으로 내려왔다.

주성진 씨는 “일반회사에서는 강등이겠지만 내가 더 잘할 수 있는 데로 리턴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것들이 2000년대 들어 무섭게 성장한 여행박사의 발전비결이다. 직원들이 사장을 뽑을 정도로 자기결정권을 가지게 되면서 업무도 주체적이고 주도적 몰입이 이뤄지고, 그것은 많은 성과 창출로 이어지게 된다.

 

이 회사가 조기퇴근제, 유연 근무제, 사택지원, 미용시술, 성형수술비 지원 등 유난히 많은 직원 복지제도를 실시하고,

여행업계 최초로 주4일 근무제를 시범 운영하는 건 결코 우연이 아니다. 이런 게 일터민주주의다.

 

최근 이 회사에 또 다른 훈훈한 미담이 있어 소개한다.

바로 회사를 방문하는 택배기사를 배려하는 회사 사장의 마음 씀씀이가 이렇다.

 

 

 

현재 롯데그룹도 그렇고 우리나라 재벌들이 감방에 들어가게 된 이유가 기업에 대한 잘못된 인식 때문이다.

내 회사 내 마음대로 하는데 누가 뭐라는 거야? 이게 이들의 일반적인 생각이다.

아마 이 생각을 벗어나지 못하는 한 그들은 감옥에서 계속 억울하다고만 생각할 것이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