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159
Total
4,691,302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새로운 기업정신, 직원들이 신임투표로 사장 퇴출한 여행박사 본문

재밌는뉴스

새로운 기업정신, 직원들이 신임투표로 사장 퇴출한 여행박사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7. 11. 3. 16:10

반응형

소통이 되는 기업 '여행박사' 에서 일어난 신선하면서도 놀라운 사건


 

최근 아주 재밌는 소식을 하나 접했다.

한 회사에서 사장이 직원들 신임투표 결과 사장직에서 물러났다는 것이다.

바로 여행박사라는 여행업체에서 일어난 일이다.

 

여행박사라는 인터넷 여행업체에서는 직원이 사장을 투표로 바꿔버렸다.

‘SBS스페셜’에서도 소개된 신창연 대표(55)는 2013년 재신임 투표를 앞두고, 직원들에게 80%의 신임을 얻지 못하면 사장 자리를 내놓겠다고 선언해 버렸다. 직원들에게 ‘사장을 뽑을 권리’를 주었던 신 대표는 단 한 표 차이로 하루 아침에 ‘잘린 사장’ 신세가 되었다.

 

“뭐 먹고살지. 다시 투표하자고 해볼까. 대안도 없는데. 안돼. 쪽팔려.”

 

“그동안 기득원을 누렸지. 16년 했으니까, 나에게 그냥 찍어준 사람도 많았을 거야”

 

 

신 대표는 충격을 받았지만, 자신이 공언한 결정을 번복할 수 없었다.

그리고 중국 유학 길에 올랐다. 이 모습은 남탓, 직원 탓하는 회사간부들에게 시사점을 던져주었다.

3년 반이 흐른 현재, 사라졌던 신 전 대표는 TV에 장발의 노랑머리, 흰 티셔츠에 청바지 차림으로 나타나 새로운 사업구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직원이 원하지 않는 리더는 그만둬야 한다고 생각은 하지만 그것을 실행에 옮기기는 쉽지 않다.

자기 회사라고 생각하는 CEO도 많다. 신 대표의 이런 액션 하나만으로도 여행박사는 수평적 회사라는 인식이 심어졌다.

 

 

주성진주성진 대표

 


그후 사장이 된 이 회사의 주성진 대표는 대표이사로 있다가 영업팀 부서장으로 내려왔다.

주성진 씨는 “일반회사에서는 강등이겠지만 내가 더 잘할 수 있는 데로 리턴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것들이 2000년대 들어 무섭게 성장한 여행박사의 발전비결이다. 직원들이 사장을 뽑을 정도로 자기결정권을 가지게 되면서 업무도 주체적이고 주도적 몰입이 이뤄지고, 그것은 많은 성과 창출로 이어지게 된다.

 

이 회사가 조기퇴근제, 유연 근무제, 사택지원, 미용시술, 성형수술비 지원 등 유난히 많은 직원 복지제도를 실시하고,

여행업계 최초로 주4일 근무제를 시범 운영하는 건 결코 우연이 아니다. 이런 게 일터민주주의다.

 

최근 이 회사에 또 다른 훈훈한 미담이 있어 소개한다.

바로 회사를 방문하는 택배기사를 배려하는 회사 사장의 마음 씀씀이가 이렇다.

 

 

 

현재 롯데그룹도 그렇고 우리나라 재벌들이 감방에 들어가게 된 이유가 기업에 대한 잘못된 인식 때문이다.

내 회사 내 마음대로 하는데 누가 뭐라는 거야? 이게 이들의 일반적인 생각이다.

아마 이 생각을 벗어나지 못하는 한 그들은 감옥에서 계속 억울하다고만 생각할 것이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