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89
Total
4,766,109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매실농원, 매실이 탐스럽게 익어가는 광양청매실농원의 풍경 본문

국내여행

매실농원, 매실이 탐스럽게 익어가는 광양청매실농원의 풍경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4. 6. 23. 22:19

반응형

광양청매실농원, 작은 복숭아만한 크기로 주렁주렁 달려 익어가는 청매실



우리집 상비약으로 일년 내내 떨어지지 않는 것이 하나 있다. 바로 매실차이다. 매실을 설탕과 일정비율로 섞어 그 즙을 차로 만들어 먹는 것이다. 소화불량으로 배가 슬슬 아파오거나, 체했을 때 이보다 더 좋은 약이 없다. 또한 살균력이 대단하여, 여름철 회를 먹고 난 뒤에 이 차를 마시면 식중독을 예방할 수도 있다. 이 매실로 가장 유명한 곳이 어디일까? 바로 광양의 청매실 농원이다. 특히 이 농원은 매화가 필 때 사진사라면 한 번은 찾아 담고 싶을만큼 수려한 풍경으로 유명하다. 그래서 영화촬영지로도 이용되었다고 한다. 매화가 다 지고, 매실이 주렁주렁 열린 농원의 풍경은 어떨까? 매실이 탐스럽게 익어가는 광양청매실농원의 풍경이다.




광양청매실농원_섬진강광양청매실농원에서 내려다 본 섬진강의 아름다운 풍경

광양청매실농원_항아리 매실농원에 들어서면 항아리들이 길게 늘어서서 반긴다.

광양청매실농원_입구광양청매실농원으로 들어서는 입구

광양청매실농원_항아리단지여기서 재배한 매실을 항아리에 담아 발효하는 곳

광양청매실농원_항아리2그 항아리가 진열되어 있는 풍경 또한 장관이다.

광양청매실농원_초가집농원에 지어져 있는 초가집, 여기서 영화를 촬영하기도 했다.

광양청매실농원_초가집_입구황토로 지어진 초가집, 주소가 붙어있을 걸로 봐서 사람이 사는 모양이다.

광양청매실농원_오두막 매실을 짓는 농부들이 잠시 땀을 식히는 오두막

광양청매실농원_정자 정자가 있는 농원의 아름다운 풍경

광양청매실농원_초가집_풍경 초가집과 돌담이 정겹게 어우러진 매실농원의 아름다운 풍경

 

광양청매실농원_매실여기 매실은 다른 곳보다 크다. 매실이 작은 복숭아만하다.

광양청매실농원_매실_주렁주렁 주렁주렁 탐스럽게 익어가는 청매실

광양청매실농원_항아리4매실을 발효시킨 제품을 만드는 항아리들이 곳곳에 진열되어 있다.

 

광양청매실농원_나팔꽃 가시는 임, 오시는 임을 반기는 나팔꽃

광양청매실농원_주차장 매실농원 주차장, 그 아래로 아름다운 섬진강이 흐른다.


 

올해는 매실이 대풍이라 가격도 많이 떨어졌다 한다.
매실차도 담고, 매실발효액도 내고, 매실주도 담가두고, 그리고 매실 장아찌도 담아보자.
차를 담근 매실은 90일쯤에 건져내야 한다.
이거 버리지 말고 장아찌를 담그면 입맛을 돋구는 여름철 별미로 그만이다.

그리고 모기나 벌레에 물렸을 때 이 매실로 살살 문질러 주면 간지러움도 상처도 속히 아문다고 한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