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2/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s
Today
154
Total
4,785,297
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MBC 연기대상 거부한 최민수를 개념배우라고 말할 수 없는 이유 본문

오늘의 이슈

MBC 연기대상 거부한 최민수를 개념배우라고 말할 수 없는 이유

레몬박기자 2014. 12. 31. 09:39

반응형

MBC 연기대상 거부한 최민수

 

 

최민수가 MBC연기대상에서 황금연기상을 받았으나 이를 고사했고, 함께 ‘오만과 편견’ 드라마에 출연하고 있는 백진희가 대리 수상하였다.

 

최민수가 수상을 거부한 이유는 무엇일까?

 

최민수는 자신이 출연하고 있는 ‘오만과 편견’의 극중 인물인 ‘인천지검 검사 문희만’의 캐릭터를 그대로 살려 수상 거부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안녕하십니까. 민생안정팀 부장 문희만입니다.

 

적지 않은 나이에 이런 의미 있는 작품을 하게 해주신 MBC, 김진민 감독, 이현주 작가에게 감사드리며 무엇보다도 '오만과 편견'을 사랑해주시는 시청자들께 감사 말씀 전합니다. 더불어 우리 인천지검 민생안정팀에게도요.

 

허나 다른 때도 아니고 요즘은 제가 법을 집행하는 검사로 살고 있기 때문에 말이죠. 뭐 잘한 게 있어야 상을 받죠 그죠? 해서 죄송스럽지만 이 수상을 정중히 거부하려고 합니다,

 

아직도 차가운 바다 깊숙이 갇혀 있는 양~심과 희망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라고나 할까요? 법과 상식이 무너지고 진실과 양심이 박제된 이 시대에 말입니다.

 

그래도 우리 '오만과 편견'을 끝까지 사랑해 주실거죠? 그죠~“

 

 

갈매기

 

 

배우에게 연말 연기대상은 한 해 자신이 한 작품과 열정에 대한 가장 큰 보상이며, 특히 황금연기자상은 연기자로서 가장 큰 영예를 누리는 순간이다. 그런데 최민수는 이것을 거부했고 그 이유를 그는 에둘러 표현했다.

 

나는 최민수의 이런 행동을 두고 “개념 배우”라는 수식어를 달고 싶지 않다. 만일 그리한다면 시상식에 참여한 다른 배우들이 무개념배우가 되기 때문이다. 이건 최민수의 의도와도 맞지 않는 것이다.

 

그냥 그가 말한 그대로 받아들이자. 내 가슴에는 아직 세월호에 희생된 그들의 영혼이 자리하고 있고 그래서 그 아픔에서 아직 벗어나지 않고 있고, 아직 잊지 않고 있는 한 배우가 있다는 것 정도로.

 

아니 한 배우가 아니라 그 마음이 우리 모든 국민들의 마음이기에 “그래~ 나도 잊지 않고 있다.. 잊지 않을 거다” 함께 고개 끄덕일 수 있는 것이 아니겠는가? 그리고 법과 질서, 양심이 살아 있는 그런 시대를 만들어가야 하는 것은 개념 배우 하나에게 맡길 짐이 아니라 우리 국민 모두가 개념국민이 되어야 하는 것이다.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6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