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공감과 파장

우상숭배는 반대하면서 박정희 신격화하는 이상한 기독교인들 본문

황당뉴스

우상숭배는 반대하면서 박정희 신격화하는 이상한 기독교인들

레몬박기자의 레몬박기자 2015. 9. 16. 13:46

반응형

작년 10월26일 전국에 참 희안한 일들이 많이 벌어졌다.

박근혜 대통령 당선된 후 이전까지 군사쿠데타를 일으켜 이 나라 민주주의를 짓밟고 독재자의 명성을 이어가던 박정희 전대통령에 대한 태도가 확달라진다. 이전에는 박정희를 추모하던 사람들이 조심스레 조용히 모여 그들만의 행사를 가졌는데, 이제는 그 딸의 뒷배를 믿어서인지 공개적으로 그를 찬양하며, 추모하는 행사가 전국 곳곳에서 있었다.

 

이중 가장 충격적인 행사가 모교회에서 행한 박정희 추모예배였다.

고 박정희 대통령이 기독교인도 아니었는데, 교회에서 어찌 이런 행사를 벌일 수 있었는지 정말 이해가 가질 않는 행사였다. 그리고 그 행사에서 튀어나온 말들은 이 사람들이 정말 기독교인이 맞나 싶은 그런 발언을 서슴치 않고 내뱉고 있다. 교회 헌법상으로도 이들을 이단 또는 우상숭배에 해당하는 범죄에 해당하는 그런 발언들이었다. 당시 상황을 뉴스타파가 보도하였고, 한 네티즌이 이를 캡쳐한 사진이 있어 공개한다.

 

 

 

 

 

기독교에서는 교회 본당에 십자가를 다는 것도 우상숭배가 아닌가 하고 조심스러워 한다. 

그만큼 하나님 아닌 그 무엇인가를 신격화하는 것을 우상숭배로 엄격히 금하고 있다.

우상숭배는 교회법에서 가장 금하고 있는 행위이며, 죄 중에서 가장 큰 죄에 해당하는 것이다.

그런데 그 교회 본당 강단 벽에 대형 사진을 걸어두고, 또 이 사람을 추앙하는 발언과 그의 업적을 찬양하는 것은 그 어떤 말로도 이해할 수 없는 반신앙적인 행위이다. 이 일이 일어난 후 그 교단에서 후속조치가 있었는지 아무리 살펴보아도 이 일을 저지른 인물들을 교회법에 따라 치리했다는 기사가 없다. 이것도 정말 황당한 일이 아닐 수 없다. 이 사람들은 도대체 누구를 위한 목사인지 또 누구의 종인지?  

 

 

 





by 레몬박기자

반응형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