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한적한 오도해수욕장 고래카페에서 마시는 커피 한 잔 본문

국내여행

한적한 오도해수욕장 고래카페에서 마시는 커피 한 잔

레몬박기자 2019.07.17 12:27


포항 흥해읍 오도리에 오도해수욕장이라고 아주 작고 조용한 해수욕장이 하나 있다. 

잠시 바람이라도 쇨까 하고 동해안을 드라이브 하는 중에 작은 바닷가 해수욕장에 이끌려 잠시 차를 주차하고 

작은 해변이 주는 평안에 취했다. 그렇게 해변을 걷고, 바람과 햇살을 느끼고, 마음의 쉼을 얻자 

커피 한 잔이 간절했다. 이 해변에도 카페가 있을 것이라 생각하고 둘러보니 이름이 재밌는 카페가 눈에 띈다. 




아마 여름이 되면 이 작고 예쁜 화장실이 샤워장을 겸해 많은 사람들로 북적이겠지. 

그런데 여기 마을과 너무 잘 어울리는 작은 카페가 눈에 띈다. 바로 '고래카페' 



카페는 해변에 있는 건물을 카페로 리모델링한 것인데, 친근하면서 다정한 느낌을 준다. 



카페 문을 열고 안으로 들어가니 포근한 느낌으로 손님을 맞이한다. 



이 자리가 참 좋았다. 창으로 오도해수욕장의 풍경이 한 눈에 들어온다. 

바람소리, 파도소리. 파란하늘과 따뜻한 햇살이 느껴진다. 

그저 창가에 앉는 것만으로 마음이 평안해진다.   



바로 그 옆에는 색다른 느낌의 공간이 있는데, 물어보니 여긴 통닭을 판다고 한다. 

통닭을 파는 카페.. 정말 이색적이다. 



뒷문으로 화장실을 나서니 또 다른 공간이 있다. 물어보니 여긴 카페주인이 운영하는 민박이라고 한다. 

조용한 어촌에서 쉼을 가져야 한다면 상당히 괜찮은 곳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리고 주문한 카페라떼 낙엽모양의 하트가 아주 멋지게 흘러간다. 

커피잔도 큼직하니 딱 내 취향.. 라떼 맛이 좋다. 

사실 커피를 제대로 공부하지 않으면 라떼 종류는 제대로 맛을 내기 힘들다. 

그래서 보통 카페에 가면 아메리카노를 마시는데, 여기선 라떼를 시켰다. 

맛이 좋다고 사장님께 칭찬하니 "재료가 좋은 겁니다." 

ㅎㅎ 사장님 장사할 줄 아시네.. 



조용한 바닷가에 너무 잘 어울리는 카페에서 마시는 커피 한잔.. 

커피를 마시며 참 오랫동안 앉아 있었다. 


 

by 레몬박기자

저와 동맹블로그인 우리밀맘마의 "행복한 맘S" 바로가기 클릭

*이 글이 유익하셨다면 추천 하트 한 번 눌러주세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