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s
Today
91
Total
4,645,474
관리 메뉴

레몬박기자의 카메라여행

고급진 잔치국수의 맛 양산 국수 카페 본문

맛집 멋집 유명한집

고급진 잔치국수의 맛 양산 국수 카페

레몬박기자 2020. 8. 6. 17:20

비가 올 것 같고 여름 날씨 같지 않게 좀 선선하다. 

이런 날은 얼큰한 칼국수가 땡기는데, 아내와 함께 칼국수집을 찾다가 국수카페라는 곳을 발견했다. 
예전에 지인들과 여기서 국수를 먹은 기억이 있어 아내에게 여길 가자고 했다. 

아내는 맛있는 것을 먹을 때 제일 먼저 생각나는 사람이라고 했던가? 

예전에 여기서 국수를 먹으며 아내와 함께 오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국수카페.. 카페인가 국수집인가? ㅎㅎ 
들어가면 기둥에 이렇게 메뉴판이 붙어 있다. 옛날국수가 바로 잔치국수를 말하는 것이고 미역국과 만두 그리고 비빔밥도 있다. 
실내는 여느 국수집과는 달리 카페 분위기가 난다. 깔끔하다 
아내는 비빔국수, 나는 옛날국수.. 오늘은 좀 뜨뜻한 국물이 땡기는 날이다. 
이렇게 섞기 전에 사진을 찍어야 하는데, 항상 먹다가 사진을 찍는다. 맛집 블로거 기본을 좀 더 갖춰야겠다. 
내가 주문한 옛날 국수 역시 다 섞어서 몇 젖가락 먹은 후에 사진을 찍었다. 
그리고 아내와 나는 말 없이 국수를 먹었다. 그 결과 .. 깨끗하다. 


여기 국수카페의 국수맛의 특징은 고급지다는 것이다.

아내가 MSG에 상당히 민감하다. 그래서 아무리 맛있어도 MSG 맛이 배여 나오면 그 음식의 맛을 평가절하하는 버릇이 있다. 그런데 여기서는 그런 말이 하나도 없다. 비빔국수에 딸려나온 국물을 마셔보더니 아주 만족해한다. 그리고 나의 잔치국수 역시 한입만 하면서 먹어보고 마셔보더니 엄지척을 한다. 

멸치 다시로 국물을 냈는지 그 비법이야 알 수 없지만 정말 속이 개운다. 시원함을 지나 개운하다. 

그리고 가격이 참 착하다. ㅎㅎ 그리고 여기는 카페가 아닌가? 차도 시켜야지.

국수를 다 먹고 난 뒤 커피와 오미자를 시켜서 서로 눈을 마주쳐 가며 이런 저런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내 아내가 애인이 되는 마법이 일어난다. 

 

국수카페는 양산시청 제2청사에서 남부시장쪽으로 골목길 따락 100미터 쯤 내려가면 있다. 

 

by 레몬박기자 

0 Comments
댓글쓰기 폼